UPDATE. 2020-02-22 21:56 (토)
대학 기숙사에 '빈대' 출몰…"자고 일어나니 온몸 상처"
대학 기숙사에 '빈대' 출몰…"자고 일어나니 온몸 상처"
  • 김보현
  • 승인 2020.01.19 19: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들, 기숙사 매트리스서 ‘빈대’ 추정 벌레들 발견
3주간 원인 모른 채 온몸 붉은 상처·간지러움 고통
해당 호실, 지난해 11월에도 같은 피해로 방역·학생 이동
학교 “방역 철저히 했지만 2차 피해 발생 유감, 즉각 조치”
피해 학생의 옷가지에 붙어있던 '빈대' 추정 벌레.
피해 학생의 옷가지에 붙어있던 '빈대' 추정 벌레.

전북의 한 대학교 기숙사에 ‘빈대’가 출몰해 학생들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해당 기숙사 호실은 지난해 말 빈대가 출몰했던 곳인데도 또다시 2차 피해가 발생해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19일 제보자 이모씨는 전북일보와 인터뷰에서 “기숙사에 빈대가 나타나 피해를 입고 있다”고 밝혔다.

빈대가 발견된 건 지난 15일 해당 대학 기숙사 000호실이었다. 계절학기 수업을 듣는 이 씨와 룸메이트는 지난해 12월 중순 이 방에 배정받았다. 두 학생의 3주간 고통이 시작된 것은 이 방에 머물면서부터다.

이 씨는 “잠에서 깨면 손과 다리를 보고 깜짝 놀랐다. 온몸에 붉은 반점이 올라왔고 간지러워 참기가 힘들었다”며, “타지 생활하면서 음식을 잘못 먹었거나 알레르기성 피부병에 걸린 건가 싶었다”고 말했다.

'빈대' 추정 벌레에 물려 상처 입은 피해 학생의 다리.
'빈대' 추정 벌레에 물려 상처 입은 피해 학생의 다리.

원인 모를 고통에 시달리던 중 이 씨의 룸메이트가 15일 침대를 기어다니던 좁쌀처럼 작은 벌레를 봤다. 매트리스를 뒤집어봤다. 검은 얼룩들과 작은 벌레가 떼로 있었다.

이 벌레는 사람의 피를 빨아먹고 진물과 가려움증을 일으키며 전염성도 강한 해충, 빈대로 추정되고 있다.

해당 기숙사에서 빈대가 출몰한 건 처음이 아니다. 지난 학기에도 이 방에서 나타나 소동이 벌어졌었다.

지난해 11월초 해당 호실에 머물던 학생이 빈대에 물려 이 씨와 같은 증상을 호소하다 학교 조치로 방을 옮겼다. 해당 방은 당시 방역이 이뤄졌다. 이후 약 20일 만에 이 씨 등 두 명이 해당 호실에 입소했고, 같은 피해를 입었다.

피해 학생들은 요즘 시대에 빈대가 웬 말이냐며 경악했다. 이들은 “이미 발생한 사례인데 2차 피해를 제대로 예방하지 못했다”면서 “단체 숙소에서 또다른 피해 학생이 나올까 걱정된다”고 밝혔다.

이 씨는 기숙사 방을 옮길 때 챙긴 옷가지에도 빈대가 붙어 있었다며, 오히려 빈대를 옮겨 온 것은 아닌지 우려했다.

이와 관련 대학 측은 “두 달마다 정기적인 방역을 하는데도 학생들에게 피해가 발생해 유감스럽다”면서 “즉각적으로 발견 호실 물품과 내외부 전체를 방역하고, 피해 학생들도 당일 호실 이동 조치하는 등 학생 건강을 위해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해당 방에 재배치한 것은 당시 철저히 방역해 문제 없을 것이라고 판단해 진행한 것”이라며 “재발 후 심각성을 느껴 방역은 물론 해당 방을 7개월간 폐쇄하고 역학조사를 해 발생 원인을 찾아내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ㅇ 2020-01-20 23:11:14
전북대임. 참빛관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