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17 17:07 (월)
수소경제 생태계 구축, 전북이 주도해야
수소경제 생태계 구축, 전북이 주도해야
  • 전북일보
  • 승인 2020.01.20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이 지난 17일 완주산업단지 내 현대차 전주공장을 찾아 수소차 부품업체들과 가진 간담회 자리에서 수소차의 세계 시장 선점을 위해 기술 개발과 수소충전소 확대 등 집중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울산에서 가진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발표 1주년을 맞아 그동안의 성과 점검과 업계의 애로사항 청취를 위해 마련한 이 날 현장 간담회에서는 수소차 시장 조성 가속화를 위해 투자 및 보조금, 세제 등의 정부 지원 확대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우범기 전북도 정무부지사는 이날 전국 최대 상용차 생산기지의 강점을 살려 수소 버스와 수소 트럭, 수소 건설기계 등의 확산과 관련 생태계를 적극 구축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또한 정부의 수소경제 육성 정책과 발맞춰 국내 최고 수준의 수소융복합산업 중장기 로드맵을 마련하고 그린 수소와 상용차 산업을 통해 미래 에너지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수소산업은 이미 전북의 미래 성장동력으로 특화해 온 탄소산업과 산업 연관효과가 높다. 수소 용기를 비롯해 수소차 부품이나 각종 산업 기자재 등에서 탄소소재가 큰 강점을 가진 만큼 전주와 완주 등에 구축된 탄소산업과의 시너지효과가 크다. 이를 바탕으로 지난해 말 정부에서 선정한 수소시범도시에 전주·완주가 포함됐다.

하지만 국내 수소산업 생태계를 선점해 나가는 데는 경쟁이 치열하다. 미래 산업으로 수소산업이 주목을 받고 있는 만큼 자치단체마다 수소산업 육성 및 생태계 구축에 주력하고 있다. 지난해 1월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한 울산시에선 수소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받아 수소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수소산업 클러스터를 구축중인 충북, 수소 연구·개발 특화도시 조성에 나선 강원 삼척, 수소 해양선박 육성 거점도시를 선포한 부산, 수소모빌리티 집중 투자에 나서는 경기 안산 평택 화성과 충남, 대전 등 전국 광역 및 기초 자치단체마다 발 벗고 나섰다.

전라북도는 올해 300억여원을 투입해 수소차와 수소버스 300여대와 충전소 2곳 등을 구축한다. 수소차량 보급도 중요하지만 수소 모빌리티산업과 수소 연료전지나 수소에너지, 수소 기계산업 등 수소산업 생태계 확장을 주도해 나가야 한다. 무궁무진한 잠재력을 가진 수소경제가 전라북도뿐만 아니라 세계 산업의 미래를 뒤바꿀 수 있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