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21 19:53 (금)
군산 조선업체 ‘업종전환 지원 사업’ 반쪽 우려
군산 조선업체 ‘업종전환 지원 사업’ 반쪽 우려
  • 이환규
  • 승인 2020.01.21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상풍력 구조물·발전설비플랜트 제조 지원 추진
공장서 생산되는 대규모 구조물 보관 장소 확보 난항

속보=군산 조선업체들의 위기 극복 방안으로 추진되고 있는 ‘조선기자재 업종전환 지원’ 사업에 차질이 우려된다.(1월 2일 자 보도)

이들 업체에서 생산하는 대규모 중량물 등 보관 장소 확보에 난항을 겪으면서 순탄치 않은 행보가 예상되고 있기 때문이다.

사업자들의 역량으로는 마땅한 장소를 찾는 일이 쉽지 않은 만큼 정부 차원에서의 보다 구체적인 지원 방안이 요구되고 있다.

군산시와 군산조선해양기술사업협동조합(이하 해양기술조합) 등에 따르면 올해부터 오는 2022년까지 총 297억 원을 들여 군산 2국가산단 내에 ‘조선기자재 업종전환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최근 행정안전부의 투자수용성 심사를 통과해 공장을 매입할 수 있는 예산 확보 근거가 마련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 조선 업체들의 업종전환 및 재생에너지 산업 활성화를 위해 해상풍력구조물·발전설비플랜트·후육강관 제조가 가능한 협동화 공장 및 장비 지원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이 사업이 완료되면 조선기자재 기업들의 업종전환을 통한 대체 먹거리 육성은 물론 중장기적인 지역산업구조 개선 및 지속가능한 성장기반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그러나 대규모 중량물을 만들어도 보관할 부지가 아직 마련되지 않아 반쪽짜리 사업으로 전락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곳 협동화 공장에서 제작될 풍력하부구조물의 경우 중량은 660톤에 이르고, TOWER 길이는 120m, BLADE는 100m 정도에 달한다.

이들 대규모 중량물을 보관하기 위해서는 최소 2만평 규모의 넓은 보관 장소가 필요하다.

현재 새만금 부지와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부지, 군산항 7부두가 대안으로 제시되고 있지만 모두 녹록지 않다.

새만금 부지의 경우 높은 임대료와 물류비 등이 발생해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많고,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부지 역시 회사 측에서 “언제 가동될지 모른다”며 해양기술조합 제안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현재로서는 군산항 7부두가 적합 장소로 추천되고 있다.

이곳은 5년 전 한 민간업체가 해상풍력 중량물 부두 건설을 추진하려 했다가 무산된 곳이다.

특히 일각에서는 앞으로 해상풍력 발전단지에 필요한 지원부두가 필요한 만큼 장기적인 입장에서 7부두를 개발해야 한다는 여론도 나오고 있다.

다만 이곳 부두가 해상풍력 중량물 부두로서 제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향후 지반공사를 비롯해 암벽 및 도크 등을 설치해야 한다.

결국 막대한 예산을 확보해야 하는 상황이어서 정부의 관심 및 지원이 필수적이다.

해양기술조합 관계자는 “이 사업이 성공적으로 실현되기 위해서는 물류단지를 비롯해 관련 항만단지가 반드시 조성돼야 한다”며 “정부 차원에서 7부두가 해상풍력 중량물 부두로 개발될 수 있도록 적극 나서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