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17 17:07 (월)
[안성덕 시인의 '감성 터치'] 겨울나무
[안성덕 시인의 '감성 터치'] 겨울나무
  • 기고
  • 승인 2020.01.21 20:0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숲만 보고 살았습니다. 숲을 보라는 가르침은 부분에 집착하다 전체를 놓치는 우를 범하지 말라는 말씀일 테지요. 그 말씀 따른답시고, 숲만 보다가 정작 그 숲에 깃드는 새들은 놓쳤습니다. 당달봉사가 따로 없었습니다. 넘실대는 바람만 보다가 나뭇잎 끼리끼리 소곤대는 소리 흘리고 말았습니다. 귀머거리였지요. 나무만 보지 말고 숲을 보라는 말씀, 나무는 보지 말고 숲만 보라는 소리로 알아먹었습니다.

삼동(三冬)을 건너려 몸피를 줄인 거겠지요. 어깨를 겯은 거겠지요. 숲속 나무들이 잎을 떨궈 제 발등을 덮었습니다. 가려있던 가지가 드러났네요. 여름 숲 울울창창했던 것이 잎만의 일이 아니었습니다. 마술 부리듯 연초록 보자기를 끄집어내, 초록으로 갈맷빛으로 때맞춰 바꾼 그 잎을 피워낸 가지가 있었습니다. 잎 피워올린 가지를 벌서듯 떠받친 몸통이 있었습니다. “날씨가 추워진 뒤에야 소나무와 잣나무가 늦게 시듦을 알 수 있다”지요. 겨울 빈 숲에 나와 압니다. 넉넉했던 품, 수만 장의 잎을 피워내고 떠받친 가지와 몸통의 일이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보늬 2020-01-27 17:51:33
월정사 겨울 숲이 묵언수행을 합니다
산사에 울리는 목탁소리에 500년된
전나무도 빈 몸으로 빈 가지로
눈보라를 그대로 껴안으며
침묵을 지킵니다
차디찬 겨울은 늘 조용합니다
비워진 몸둥아리가 비틀어지고 , 갈라져도
꾸욱 참느라 소리마저 삼켰나 봅니다
그리고, 그리고 나서 천천히 서서히
봄물이 스며들겠지요
눈 내린 겨울나무 곁에
푸른 그림자 길게 걸려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