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22 21:56 (토)
KT전북본부, 광주 호남본부로 통폐합 안 된다
KT전북본부, 광주 호남본부로 통폐합 안 된다
  • 전북일보
  • 승인 2020.01.21 20:02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해 벽두부터 전북 소재 공공기관과 공기업의 통폐합 움직임이 전북도민들을 화나게 만들고 있다. 공공기관을 끌어와도 모자란 판에 도내에 있던 기관을 축소하고 업무와 기능을 타 지역으로 이관하려는 것은 지역균형발전에 역행하는 처사이기 때문이다.

얼마 전 한국수자원공사는 전주 여의동에 위치한 금강·영산강·섬진강 권역부문의 기능을 나눠 충청·세종과 광주·전남에 새로운 본부를 신설해 수계(水系)관리를 넘기기로 했다. 수자원공사는 이번 조직의 분할로 220명에 달하는 근무인력도 재배치할 방침이다.

수자원공사의 금·영·섬 권역기능 분할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이번엔 KT전북본부가 광주에 신설되는 호남 광역본부(가칭)로 흡수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KT 신임 사장이 조직슬림화 차원에서 전국 11개 지역본부를 6개 광역본부 체제로 전환한다는 것이다. KT 측은 현재의 전북본부는 그대로 존치된다고 밝혔지만 업무효율화 차원에서 단행되는 조직개편인 만큼 독자적 예산집행과 인사, 지역소통사업 등의 권한은 축소될 게 뻔하다. 이럴 경우 앞으로 KT전북본부의 조직 축소와 인력 감축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전북 소재 공공기관과 특별행정기관의 광주·전남 이관은 이미 20여 년 전부터 진행되어왔다. 김대중 정부인 2000년대 들어서 농산물검사소 전북지소와 농업통계사무소, 대한주택공사 전북지사, 대한주택보증, 국민연금관리공단 전북지사 전산실, 신협중앙회 전북지부 등이 광주로 통합되면서 전북인의 자존심에 상처를 입혔다. 이후에도 경영합리화와 조직효율화를 명분으로 전북지역 기관이 통폐합되면서 호남권역을 관할하는 공공·특별행정기관 55곳 중 84%에 달하는 46곳이 광주·전남에 배치됐고 현재 전북에는 9곳만 남았다.

이처럼 광주·전남 예속화로 인해 전북도민의 상대적 박탈감은 커져 왔고 급기야 전북 홀로서기 운동이 일어나면서 전북 몫 찾기, 전북 독자권역 설정 등이 추진되어왔다.

하지만 연초부터 수자원공사 권역기능 분할에 이어 KT전북본부마저 광주 호남광역본부로 통폐합하려는 것는 수긍하기 어렵다. KT전북본부는 지난 2008년에도 통폐합이 거론됐지만 도민들의 거센 반발로 유지되었다. KT는 공공성의 기능과 도민 서비스 증진 차원에서 전북본부의 조직과 인력 등을 존치해야 마땅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ㅁㅁ 2020-01-22 18:36:09
역시 전라 광주랑께

대 군산 2020-01-22 13:50:43
꼴 좋다 전북몫 독식은 전주가 하더니

전북 2020-01-22 08:11:07
대*통이 나와야 한다! 맨*날 똘*마니짓만 하고 있으니,,힘*이 없*지! 50년간 지*지리도 차*별 받*았다! 이제부터는 달라져야 한다!

진절미 2020-01-22 04:53:23
원래전북은호구아니냐 웬호둘갑들떠는거냐 전라남도뒷바라지만하는전북이잔혀앙그러요

전남디언 2020-01-22 03:11:25
하여튼 비호감에 밉상 전남라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