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22 21:56 (토)
전주시의원 자녀 산하기관 취업 특혜 의혹
전주시의원 자녀 산하기관 취업 특혜 의혹
  • 강인
  • 승인 2020.01.21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원 자녀 단독 면접 합격, 사전 신고의무도 위반
사회단체, 성명 내고 시의원 윤리강령 이행 촉구

전주시의회 의원의 자녀 A씨가 전주시 위탁기관인 B센터에 취직해 특혜 의혹이 일고 있다.

전주시와 참여자치전북시민연대 등에 따르면 B센터는 전주시가 지난 2015년 도시재생 사업을 위해 민간 위탁 형태로 만든 기관이다. A씨는 지난 2018년 8월 이곳에 채용됐다. 서류심사와 면접으로 진행된 채용시험에서 면접을 본 것은 A씨 혼자였다.

해당 의원은 4선으로 B센터에 대한 예산 심의와 업무를 감사하는 도시건설위원회 소속이다. 전주시의회 윤리강령과 행동강령은 ‘의안 심사나 예산 심의 등을 할 때 의원 본인이나 가족과 이해관계가 있을 경우 신고하고 회피’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해당 의원은 이 같은 절차를 이행하지 않았다.

아버지가 감시하는 기관에 자녀가 취직했고, 이런 사실을 사전에 알려야 하는 의무도 이행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비난의 여지가 크다.

이와 관련, 전북참여연대는 21일 성명을 내고 “전주시의원 자녀 취업 의혹 관련 윤리강령조례를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참여연대 관계자는 “해당 의원에 대한 인사청탁 의혹과 윤리강령 위반 논란이 일고 있다”며 “전주시가 진상을 밝혀야 한다. 전주시의회도 윤리강령 조례에 따라 적절한 조사와 징계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