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22 21:56 (토)
전북서 지난해 하루 평균 9명 구조됐다
전북서 지난해 하루 평균 9명 구조됐다
  • 엄승현
  • 승인 2020.01.21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소방본부, 2019년 구조 통계 발표

지난해 하루 평균 115건의 구조출동이 이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전북소방본부가 발표한 2019년 구조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총 4만 2283회의 구조출동이 이루어져 3만 5816건이 처리돼 3602명이 구조됐다.

12분 5초마다 1회씩 출동해 하루 평균 9명을 구조한 셈이다.

2018년 대비 출동은 3493건(9.0%), 구조처리건수 3441건(10.6%)이 증가한 반면 구조인원은 51명(1.4%) 소폭 감소한 것으로 보고 있다.

출동건수별로는 교통사고가 8394건(23.4%)으로 가장 많으며, 그 다음 벌집제거 8052건(22.5%), 동물포획 4636건(12.9) 등으로 나타났다.

구조인원 역시 교통사고 1249명(34.7%)으로 가장 많았으며, 승강기 517명(14.4%), 잠금장치개방 419명(11.6%) 등 순으로 집계됐다.

구조인원 중 50대가 714명(21.8%)으로 제일 많고 40대 548명(15.2%), 30대 426명(11.8%), 70대 이상 302명(8.4%)으로 분석됐다.

또 구급활동 실적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7만 8944명이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구급활동 이송환자 중 70대 1만 5622명(19.8%), 80대 1만 3688명(17.4%)으로, 70대 이상의 환자가 전체 이송환자의 37.2%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홍영근 소방본부장은 “분석결과를 활용해 증가하는 소방서비스 수요에 맞춰 선제적 대응과 현장대원 역량 강화를 통해 도민에게 고품격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