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22 17:07 (토)
정부 공모 지역관광거점도시 선정 '정치적 변질' 우려
정부 공모 지역관광거점도시 선정 '정치적 변질' 우려
  • 김진만
  • 승인 2020.01.22 20:07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 정치권 "청주 선정해라" 공개적 공정성 훼손 발언
여수, 이낙연 전 총리 지원설 등 정부 공모 불신 우려
전주, 내륙 가장 유리 조건에도 불구 '전전긍긍'
전주 한옥마을
전주 한옥마을

정부 공모와 심사를 거쳐 최종 발표를 앞둔 지역관광거점도시 선정이 정치인들의 개입으로 공정성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특히 여수는 이낙연 전 총리의 지원설이 파다하고, 충청권은 현역 국회의원이 공공연히 문체부에 청주를 선정해 달라고 요구하는 등 정치권 개입으로 정부 공모에 대한 불신이 확산되고 있다.

순수한 지역의 강점을 살려 공모에 나선 전주시는 사실상 내륙권에서 가장 유리한 여건을 갖추고도 이런 정치적 개입이 어떤 영향을 미칠지 예의주시하고 있다.

22일 문체부와 전주시 등에 따르면 5년간 500억원을 지원해 외국인 관광객 유치 등 관광인프라 확충을 위한 지역관광거점도시 선정이 지난 21일 최종 심사를 끝으로 오는 28일 발표를 앞두고 있다.

전주시는 지난 21일 최종 심사에서 직원이 직접 나서 향후 한옥마을을 중심으로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한 각종 인프라 확충에 나서겠다고 설명했다.

이미 1000만 관광객이 다녀간 전주 한옥마을은 외국인 관광객의 호응이 높고 다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총력전을 펴고 있다.

그러나 최종 심사를 마치고 결과발표만을 앞둔 상황에서 정치권 개입이 공공연히 이뤄지면서 공정성 시비가 일고 있다.

실제 충청권의 김수민 의원은 문체부 정책관에게 ‘청주시가 선정되어야 한다’는 정부 공모의 공정성을 훼손하는 발언을 공개적으로 내놨다. 특히 김 의원은 ‘지역안배’, ‘균형발전’ 등 평가와 관련 없는 부분을 강조하며 청주시가 선정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수에선 이낙연 전 총리의 지원설이 나오는 등 정치권이 정부 공모 사업에 불신을 초래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한옥마을 1000만 관광도시라는 강점을 살려 정부 공모 방침에 맞춰 최종 심사까지 마친 전주시는 이런 정치적 활동을 경계하며 투명하고 공정한 평가가 이뤄지길 기대하는 분위기다.

특히 다른 지역과 달리 내륙권에서 가장 우위에 있는 전주시는 광역관광거점도시와 지역관광거점도시들간의 연계관광을 위해서도 꼭 필요한 지리적 장점을 강조하며 정부 공모 결과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전주시 관계자는 “최선을 다해 준비했고 충분한 경쟁력을 평가위원들에게 잘 설명했다”며 “정치적인 개입은 정부 공모에 불신을 가져오고, 평가위원들의 신뢰를 떨어뜨리기 때문에 공정한 평가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ㄹㅇㄹ 2020-01-26 16:22:59
세계에서 여수 목포 통영 같은 도시는 많아도
전주같은 도시는 보기 힘들다. 유니크하지
전주는 된다

닉네임 2020-01-23 14:59:16
전남민국에 지정하것지 이정부는 북한과 전남민국의 정부니까

와리가리 2020-01-23 10:49:39
나도촌북살지만전주는아닌것같은데 모는게다부족해. 먹자마을관광객천만이라고위기는데이것도거짓말이다 점점시들어간다. 촌북은그냥전남광주.충청도들러리만스는게안성맞춤이다 촌북인간누구
하나똑똑한인간하나있냐 있으면말해바라

ㅇㅇ 2020-01-23 07:17:51
대전과 충남도 지원하더라 청주는 . .
우리는 광주하고 전남의 매번 차별받는다하고
자격지심의 그런 어눌한 기사로 같은 호남권에서도 공격하니 표가 모아지겠냐

전북 2020-01-22 21:48:41
정도령을 적극적으로 활용해라! 안돼면 제2의 동학농민혁명이 일어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