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17 17:07 (월)
4·15 총선 군산 예비후보들 ‘선의의 경쟁’ 화제
4·15 총선 군산 예비후보들 ‘선의의 경쟁’ 화제
  • 문정곤
  • 승인 2020.01.27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거티브 없이 오롯이 ‘정책과 민심’으로 승부
“본선까지 선의의 경쟁, 공명선거 모범사례 만들겠다”
신영대 예비후보(왼쪽)와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신영대 예비후보(왼쪽)와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4·15 총선 출마에 나선 군산지역 민주당 예비후보들의 선의의 경쟁이 돋보이고 있다.

최근 각 지역구에 출마한 일부 예비후보들은 선거법 위반 등을 놓고 상호 간 고발 및 비방이 잇따르는 등 혼탁 양상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군산지역에 출마하거나 예정인 민주당 신영대 예비후보와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은 상대 후보에 대한 고발ㆍ비방 등의 공방은 찾아볼 수 없다.

고교 동문인 이들은 군산발전을 위해 다양한 공약을 발표하거나 민심 챙기기에 나서는 등 오롯이 정책과 민심으로 경쟁하고 있다.

가장 먼저 출사표를 던진 신영대 예비후보는 중앙공공기관 유치, 지역맞춤형 도시재생 추진, 복합리조트 등 관광선도 사업 추진을 핵심 공약으로 내걸고 민생을 찾아다니는 현장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그는 당내 경선에서 맞붙을 것으로 예상되는 학교 선배 김의겸 전 대변인의 복당 문제에 대해서도 환영하는 모습이다.

신 예비후보는 지난달 열린 기자회견 때 “김 전 대변인의 복당은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이며, 선의의 경쟁 파트너로 생각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김의겸 전 대변인은 총선 예비후보 적격 여부에 대한 중앙당 심사가 지연, 소명에 나선 와중에도 지역 민심 챙기기에 여념이 없다.

그는 지난달부터 ‘민생경청 100일’에 돌입, 지역민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특히 ‘시민이 국회의원이다’는 마음으로 시민 아이디어를 제안받아 이 가운데 우수 정책은 예비후보 등록 시 공약화할 것을 약속했다.

김 전 대변인은 고교 3년 후배인 신 예비후보에 대한 믿음과 조언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선거를 바라보는 전망이 달라 경쟁은 불가피하지만, 신 예비후보와는 오랜 선후배 관계이자 기본적인 신뢰가 바탕에 놓여 있다”며 “지지자들 간 네거티브가 발생하더라도 후보자들이 중심을 잡고 화합을 통한 선의의 경쟁을 펼쳐야 한다”고 말했다.

신 예비후보와 김 전 대변인은 본선에서 맞붙게 될 김관영 국회의원(바른미래당)과의 경쟁 구도에 대해서도 공명선거를 약속했다.

이들은 “정치 노선이 다르기 때문에 당내 경선과는 다른 양상이 예상되겠지만, 상대편을 중상 모략하는 등의 흑색선전 없는 공명선거를 이어갈 것”이라며 “김관영 의원과도 선의의 경쟁을 펼쳐 공명선거의 모범사례를 만들겠다”고 입을 모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