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24 21:25 (월)
검경 수사권 조정에 대학 경찰행정학과 후광 얻을까
검경 수사권 조정에 대학 경찰행정학과 후광 얻을까
  • 김보현
  • 승인 2020.01.27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법 통과로 ‘경찰 수사권 독립’, 권위·규모 상승 예상
우석대, 전주대, 원광대 등 도내 경찰학과 더욱 인기 전망
자치경찰제 실현되면 지역 인재 채용도 기대…동시에 전문성 요구돼

최근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 통과로 전북지역 대학 경찰행정학과도 후광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

경찰 수사권이 독립되면서 경찰의 직업적 위상이 높아지고, 조직 개편·규모 확대 등도 예상돼서다. 전북지역 경찰 준비생들 사이에선 자치경찰제까지 도입되면 지역 인재 채용이 늘어날 것이란 기대도 나온다.

전북지역에는 주요 관련 대학 학과로 원광대 경찰행정학과, 우석대 경찰행정학과, 전주대 경찰학과가 있다.

대학 관계자들에 따르면 경찰행정학과는 진로가 유망해 대학 입시 경쟁률이 높은 학과다.

2020학년도 대입 수시 경쟁률을 살펴보면 전주대 5.96대 1, 우석대 9.6대 1을 기록했다. 2019학년도는 원광대 10.4대 1, 전주대 8.77대 1, 우석대 7.43대 1이었다.

학령인구 감소로 최근 5년 새 약간의 감소폭을 보이고 있지만, 이번 법안 통과로 경쟁률 상승세가 전망된다.

함우식 우석대 경찰행정학과장은 “그동안 검찰 진두지휘 아래 경찰이 보조자 역할 느낌이 있었지만 이제는 경찰이 수사 개시와 종결권을 가지면서 업무의 주인의식과 자부심, 위상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며, 관련 학과 지망생들의 증가를 예측했다.

이어서 “경찰 임용에 있어서도 실무적 전문성, 직무 이해도 반영이 높아질 것”이라며, “업무 전반의 체계적인 학습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경찰공무원시험을 준비 중인 고준영(29) 씨는 “검경 수사권 조정에 이어 자치경찰제까지 실현되면 지역 인재 채용도 늘 것으로 기대한다”면서도 “2022년부터 경찰공무원 순경 시험도 일반과목 대신 경찰학 등 전문과목이 필수화됐다. 설 명절 주변에서 경찰 임용 시험에 대한 문의가 많았는데, 인기만큼 전문성도 더 요구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