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24 21:25 (월)
층간소음에 흉기 휘두른 30대 실형
층간소음에 흉기 휘두른 30대 실형
  • 최정규
  • 승인 2020.01.27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층간 소음 문제로 이웃 주민을 흉기로 찌른 30대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전주지법 군산지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해덕진)는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A씨(37)에게 징역 4년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재판부는 “죄질이 좋지 않다”면서도 “다만 피고인이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는 점, 반복된 층간소음으로 인해 화가 나 우발적으로 이 사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감안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A씨는 지난해 8월25일 오후 9시50분께 군산시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너 죽이고 감방 가겠다”고 소리치며 위층에 사는 주민 B씨(36·여)의 가슴을 흉기로 찌른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A씨는 술을 마신 상태였다. A씨의 범행으로 B씨는 전치 4주의 부상을 입었다.

A씨는 자신의 아내와 B씨가 층간소음 문제로 다투는 소리를 듣고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평소 층간소음 문제로 B씨와 자주 다퉜던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