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08 23:20 (토)
새만금 수질 개선 대책, 3단계로 확장 가능성 염두
새만금 수질 개선 대책, 3단계로 확장 가능성 염두
  • 천경석
  • 승인 2020.01.28 2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9월 2단계 수질개선대책 종합평가 앞 둬, 목표수질 달성 현실적으로 한계
▲ 새만금 2호방조제.
▲ 새만금 2호 방조제.

새만금 수질개선대책을 3단계로 확장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오는 9월 새만금 2단계 수질개선대책 종합평가를 앞두고, 전북도가 목표수질 달성 여부 평가가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밝힌 것.

개발정도와 환경여건 등을 고려할 때 2020년에 목표수질 달성여부를 평가한다는 것은 시기적으로 문제가 있어, 개발정도 등을 고려한 목표수질 달성 시기의 연장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28일 전북도에 따르면 환경부는 새만금 개발계획에 따른 2단계 수질대책 기한이 다가옴에 따라 수질대책을 종합평가하는 연구용역을 지난해 7월부터 올해 9월까지 추진하고 있다.

2단계 수질대책은 올해까지 새만금 개발 사업이 73%가 완료될 것으로 보고 수립했지만, 현재 새만금 내부개발은 38%로 지연된 상황이다.

더욱이 내부공사가 완료된 다음에서야 추진 가능한 인처리나 침전지 시설, 정체 수역 해소 대책, 생태환경용지 내 인공호안 습지 조성 등이 담긴 호내 대책은 올해 착공도 어려운 실정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전북도는 목표 수질은 내부개발이 계획대로 추진되고 2단계 수질대책이 정상적으로 추진됐을 때 달성 가능하다고 제시한 점에 주목했다.

전북도 관계자는 “새만금 개발과 성공적 수질관리를 위해 범정부차원의 수질대책을 마련해 2020년 이후에도 지속 추진해야 맞다”며 “이번 평가에서 변화된 여건과 2단계 수질대책의 효과 등을 정밀점검해 범정부 차원의 3단계 수질개선종합대책을 마련, 추진해 달라고 정부에 건의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