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17 21:24 (월)
[팩트체크] 신종 코로나, 목욕탕 물 통해서도 감염된다?
[팩트체크] 신종 코로나, 목욕탕 물 통해서도 감염된다?
  • 김세희
  • 승인 2020.02.05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출처= 클립아트 코리아.
사진 출처= 클립아트 코리아.

전북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이 환자는 군산에 거주하는 A씨(62·여)로, 국내에선 여덟 번째, 도내에선 첫 번째로 확진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23일 입국 후, 서울 큰아들 집에 이어 군산의 식당, 병원, 대형마트, 목욕탕, 국가격리병원 등을 방문했다. A씨가 여러 장소를 옮겨 다니면서 접촉한 시민은 74명이다.

그러나 목욕탕에서 접촉한 시민은 포함되지 않았다.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가 끝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도민들은 불안해하고 있다. 목욕탕 안에 있는 물을 통해서도 감염될 수 있다는 소문 때문이다. 목욕탕에서 얼굴을 담그거나 물을 눈에 묻힐 경우 눈 점막을 통해 전염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소문이 사실이라면 목욕탕이 다른 다중이용시설보다 코로나바이러스 감염확률이 높을 수도 있다.

과연 그럴까. 전북일보가 팩트체크로 검증해봤다.
 

감염경로

질병관리본부 등 보건당국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도 메르스나 사스처럼 비말(침방울) 등을 통해 호흡기로 전파된다고 보고 있다. 예컨대 감염증 환자가 기침을 하면 입이나 코로나 바이러스에 오염된 비말이 날아온다(최대 1~2미터). 이 때 물방울이 주변 사람의 눈, 코, 입의 점막에 침투하면 감염될 가능성이 있다.

기침을 한 뒤, 주위 사물에 흩뿌려진 비말을 다른 사람이 만지고 나서, 그 손으로 눈, 코, 입 등을 만지면 감염될 수도 있다. 바이러스에 오염된 비말이 묻은 손으로 다른 사람과 악수를 해도 비슷한 일이 생길 수 있다.

다만 공기 중 전파 가능성은 없다고 보고 있다. 현재까지 공기로 전파된다는 어떤 증거도 나오진 않았다. 이 때문에 확진자와 같은 시·공간에서 마주쳤다는 이유로 공기로 바이러스가 전파돼 감염될 가능성은 없다.

그러나 아직 안심하긴 어렵다. 국가 위생건강위원회 소속 보건전문가 장룽멍은 지난 3일 열린 후베이(湖北)성 기자회견에서 “신종 코로나 병원균은 적정한 온도와 환경이 맞으면 최대 5일간 생존할 수 있다” 면서 “감염 방식은 주로 비말(침방울)이나 접촉을 통해서 전파된다”고 밝혔다.
 

목욕탕 물 통한 감염

대체로 전문가들은 목욕탕 물에 바이러스가 잠복해 있다가 이용자를 감염시킬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본다. 대체로 목욕탕 물은 염소소독 처리가 돼 있고, 목욕탕 자체가 습도와 온도가 높아 바이러스가 생존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이창섭 전북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기본적으로 목욕탕 물은 뜨겁고 균이 활동할 수 없을 정도로 희석돼 있다”며 “이용자가 탕에 몸을 담가도 전염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차가운 물도 마찬가지다”고 덧붙였다

강영석 전북도 보건의료과장(의사)은 “보통 바이러스는 차갑고 건조한 곳을, 세균을 따뜻하고 촉촉한 곳을 좋아한다”며 “더구나 목욕탕은 염소소독을 하기 때문에 감염될 가능성은 없다”고 답변했다.

다만 “이를 완벽히 입증하기 위해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를 각각 일반 수돗물과 목욕탕 물에 넣은 뒤, 바이러스의 생존여부를 검증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전북일보의 판단

팩트체크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목욕탕 물을 통해서 감염될 확률은 극히 낮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목욕탕 등 다중이용시설 방문을 자제해야 한다고 권고한다. 목욕탕 탈의실에서도 다른 다중이용시설과 마찬가지로 환자의 기침, 재채기를 통해 나온 비말이 주변 사람의 눈, 코 입의 점막에 침투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또 목욕탕 탈의실에서는 마스크를 잘 착용하지 않기 때문에 기침, 재채기를 하면, 옷장과 의자, 세면대 등에 비말이 묻을 가능성이 높다.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도 지난달 2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각막을 통한 전염 및 수영장과 목욕탕에서의 감염 가능성을 설명했다.

김 교수는 지난달 2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환자가 기침, 재채기를 하면 미세 물방울 안의 바이러스가 1m 이내, 1~2m 이내에 있는 사람들의 눈이나 코나 입, 우리가 피부를 통해서 바이러스가 들어간다”고 경고했다.

이창섭 전북대 교수는 “특히 침 속에는 고농도 바이러스가 많다” 며 “감염될 확률이 높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