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4-07 10:55 (화)
각자도생(各自圖生) 사회
각자도생(各自圖生) 사회
  • 김윤정
  • 승인 2020.02.05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윤정 정치부 기자
김윤정 정치부 기자

지난 4일 전북도청에서 열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긴급대책회의’에서는 때 아닌 볼멘소리가 흘러나왔다.

이날 김승환 교육감 대신 회의에 참가한 김국재 전북교육청 교육국장은 신종코로나 사태로 빗발치는 학부모민원에 상당한 불만을 가진 듯 보였다.

김 국장은 “우리가 대책본부를 운영하면서 각종 민원전화나 불만 등의 사안을 처리하는데 상당한 시간을 빼앗기고 있다” 며 “똑같은 상황에서 상반되거나 과도한 요구들이 들어오기도 하는데 성숙한 도민·학부모 의식이 있어야하지 않을까”라고 발언했다.

실제로 그의 말처럼 교육현장은 밀려드는 학부모 문의와 민원을 상대하는 데 애를 먹고 있다. 도 실무직원들의 경우엔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다. 그러나 우리는 민원을 제기하는 도민과 학부모들의 의식을 탓하기 전에 그 사회적 맥락을 먼저 이해할 필요가 있다.

생존에 대한 사람들의 집착에 기폭제가 된 것은 2014년 4월16일 발생한 세월호 참사였다. 세월호 사태는 어린학생들이 아무런 구조의 손길도 받지 못한 채 수장되는 광경이 TV로 생중계되면서 큰 충격을 안겨줬다. 이때부터 자식을 가진 부모들은 사회안전망을 근본적으로 불신하게 됐다. 당시 정부는 스스로 배 밖을 뛰쳐나온 사람들을 제외하고 단 한명도 구조하지 못했다.

메르스 사태 때도 비슷한 상황이 반복됐다. 국민은 국가로부터 성숙한 시민의식을 요구받았지만, 조기 차단에 실패한 정부의 무능만 재확인됐다. 국민이 국가를 믿지 못하는 지점에서 각자도생(各自圖生)의 사투는 시작된다.

오늘날 유독 학부모들의 민원이 부쩍 많아진 이유 역시‘아무것도 믿을 수 없다. 내 자식은 내가 지켜야한다’는 생각에서 비롯된 각자도생의 한 편린이다. 지역사회에 번진 불안과 공포를 비성숙함으로 받아들이는 교육당국의 태도 또한 스스로 제 살 길을 찾는 ‘각자도생 사회’를 만드는 데 일조하고 있다. 우한 발 신종코로나바이러스는 언젠가는 잦아들겠지만, 신중치 못한 발언으로 사람들의 마음속에 새겨진 불신과 상처는 쉽게 아물지 않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