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5 18:00 (금)
새만금 ‘그린인프라’…도시·농촌·생태환경 등 종합 컨트롤 역할 기대
새만금 ‘그린인프라’…도시·농촌·생태환경 등 종합 컨트롤 역할 기대
  • 천경석
  • 승인 2020.02.05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만금개발청, 그린인프라 조성 계획 수립
해안 방재림 조성·현지양묘장 조성방안 등

새만금개발청이 ‘그린 인프라’ 구축으로 녹색수변도시 조성을 추진한다.

녹지 부족으로 도심이 쇠퇴한 해외 도시 사례를 반면교사 삼아 새로운 도시가 들어설 새만금에 ‘그린인프라’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새만금개발청은 새만금 내 녹지 계획의 구체성이 미흡하다는 지적에 따라 지난해 9월부터 전북대 산학협력단에서 연구 용역을 진행했으며, 지난 5일 ‘새만금 그린인프라 기본전략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그린 인프라 조성을 위해 해안 방재림 조성과 현지양묘장 조성, 새만금 산업단지 녹지계획 등이 핵심 사업으로 꼽혔다.

해안방재림은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가 해안지역 특성상 갖게 되는 정주지로서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가장 필수적인 기반시설로 평가받는다. 새만금이 해풍 등 환경적 요소를 고려해야 하는 간척지 환경인만큼 수목의 안정적인 생산과 공급이 필요하므로 현지 양묘장의 중요성도 강조됐다.

올해 새만금 그린인프라 기본구상을 수립해 공원·녹지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정책과 사업을 발굴하고 추진할 계획이다.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은 “새만금이 품격 있는 도시가 되기 위해서는 그린인프라 구축이 필수적이나, 현재 경제적·지역 특성적 측면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면서 “이번 연구 결과를 토대로 새만금 기본인프라 기본구상 수립과 실현에 만전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새만금 산업단지는 관련 법규에 근거, 녹지 계획기준이 10% 이상 13% 미만을 충족하면 되지만, 정주 여건 향상을 위해 전체 산업단지의 20.4%를 계획기준으로 수립할 구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