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6-06 21:07 (토)
"새만금 해수유통 논란 해법 찾기 나서라"
"새만금 해수유통 논란 해법 찾기 나서라"
  • 천경석
  • 승인 2020.02.06 20:08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단체, 전북도 수질평가 3차로 연장 방침에 반발
2020 새만금 해수유통 전북행동은 6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북도가 2020년까지 새만금 수질이 3급수 이상이 안되면 해수유통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지만 최근 목표수질 달성 시기를 연기하고 3단계 수질개선사업 추진 발표는 새만금호를 담수화 하겠다는 뜻이라며 해수유통을 촉구하고 있다. 오세림 기자
2020 새만금 해수유통 전북행동은 6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북도가 2020년까지 새만금 수질이 3급수 이상이 안되면 해수유통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지만 최근 목표수질 달성 시기를 연기하고 3단계 수질개선사업 추진 발표는 새만금호를 담수화 하겠다는 뜻이라며 해수유통을 촉구하고 있다. 오세림 기자

새만금호 내부 수질 문제를 두고 전북도와 환경단체가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20년 넘게 지속된 해수유통과 관련한 해묵은 갈등이 재점화됐다.

해수유통을 둘러싼 논란에 전북도와 환경단체 모두 해법 찾기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다. 전북도와 새만금개발청 모두 해수유통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으며, 환경단체도 새만금 사업의 중단이 아닌, 지속가능한 개발을 원하는 만큼 현재와 같은 소모적인 논쟁을 그쳐야 한다는 것.

‘새만금 개발’이라는 대전제를 목표로 논의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이번 논란은 올해 9월로 다가온 2단계 수질 개선 종합평가를 두고, 지난달 28일 전북도가 새만금 수질 개선 대책을 3단계로 확장, 목표 수질 달성 시기를 연장할 것을 고려하면서 불거졌다.

전북도는 예정된 2단계 수질개선대책 종합평가는 정확하게 하되, 개발 진척도와 호내대책 추진 실적 등을 고려할 때 2020년 목표 수질 달성 여부 판단은 시기상조로 조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도 관계자는 “대책과 논의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해수유통만을 주장하는 것은 옳지 않다”면서 “호내 수질관리 대책을 치밀하게 구성해 새만금 개발 사업이 더는 늦어지지 않는 범위에서 해답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전북녹색연합 등 18개 환경·시민·단체로 구성된 ‘2020 새만금해수유통 전북행동’은 즉각 반박에 나섰다. 지난달 29일 긴급성명을 발표한데 이어 지난 6일 전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만금을 죽음의 호수로 만드는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사퇴하라”며 전북도를 강도 높게 비난했다.

전북행동은 “이번 수질평가를 통해 새만금 해수유통으로 물관리정책을 전환할 것을 촉구한다”며 “새만금의 해수유통 시기를 늦추면 늦출수록 새만금 내부개발사업의 혼란은 가중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해수유통의 방법과 시기 등에 대한 질문에는 “유통방식에 대한 논의는 시기적으로 맞지 않다“며 “방식이나 수준은 구체적인 조사나 검토가 필요하다”고 즉답을 피했다.

전북도의 향후 방안도 모호하고, 해수유통을 주장하는 환경단체의 논리도 막연하다. 실제로 해수유통이 이뤄졌을 때 개선될 여지가 있는지, 혹은 새만금 개발 사업이 더 늦춰질 우려는 없는지에 대한 진단이 요구된다.

소모적 논쟁으로 이미 완공 시기를 두 차례나 연기한 새만금 개발 사업이 다시 늦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도민들의 숙원 사업이자 전북, 나아가 대한민국 발전의 선두가 될 새만금이 더이상 터덕여서는 안된다는 지적이다.

최근 임기를 시작한 국무총리실 소속 새만금위원회 소순열 민간위원장도 해수유통과 관련한 새만금 환경문제 해결에 관심을 내비쳤고, 전북도와 환경문제 두 곳 모두 “논의의 기회가 열린다면 참여할 마음이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ㅇㅇ 2020-02-08 14:07:44
환경단체들 진짜 무서운게 아무것도 모르는 노인들 현옥시켜서 목적달성하는거 보면 진짜 소름

전북 2020-02-07 07:44:47
과연 전북발전을 위해서 한 일이 무엇인지 묻*고 싶*다? 전북이 발*전하는 것을 무*조건 반*대만 하는 단*체,,,이제 전북을 위해서 다*른곳으로 떠*나 줘*라!

glocaler 2020-02-06 21:55:55
모처럼 속도붙은 새만금 개발이 최우선이다. 전북환경단체는 결코 전북도민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단체가 아니며 극히 일부에 불과한 이익집단에 불과하다. 전북도는 100년대계를 그리는 새만금 사업에서 일부 환경단체에 휘둘리면 안된다. 환경단체는 일이십년 상황을 보고 단편적으로 환경을 논한다는것이 얼마나 어리석고 근시안적인지를 알아야 한다. 최소한 지금처럼 대부분이 고립된 바다웅덩이인 상태로 환경을 평가할것이 아니라 내부매립이 완료되고 강의 경계가 확정된이후의 물의 흐름을 보고 판단해야한다. 더군다나 담수화를 반대한다는 것이 혹시 일부 어민들 의 이익을 위해 이들과 연합하여 환경보호의 탈을쓰고 담수화를 반대하는것은 아닌지 연합단체가 누구인지 봐야한다. 전북환경단체는 순수하지 않을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