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25 11:57 (화)
현대차 정몽구 회장, 미국 자동차 명예의 전당 헌액
현대차 정몽구 회장, 미국 자동차 명예의 전당 헌액
  • 김재호
  • 승인 2020.02.09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 최초, 세계 차 산업 최고 권위 상

현대자동차그룹 정몽구 회장이 세계 자동차산업 최고의 권위에 빛나는 ‘자동차 명예의 전당(Automotive Hall of Fame)’에 한국인 최초로 헌액된다.

1939년 설립된 미국 ‘자동차 명예의 전당’은 △명예의 전당 헌액(Hall of Fame Induction) △올해의 업계 리더상(Industry Leader of the Year) △자동차산업 공헌상(Distinguished Service Citation) △젊은 리더십 및 우수상(Young Leadership & Excellence Award) 부문에서 수상자를 매년 선정하고 있으며, 올해부터 모빌리티 혁신상(Mobility Innovator)을 추가했다.

특히 세계 자동차 역사에 길이 남을 뛰어난 성과와 업적을 바탕으로 자동차산업과 모빌리티 발전에 중대한 역할과 기여를 한 인물을 엄선해 수여하는 ‘명예의 전당 헌액’이 가장 권위있고 영예로운 상으로 꼽힌다.

역대 주요 수상자로는 1967년 포드 창립자 헨리 포드(Henry Ford), 1969년 발명가 토마스 에디슨(Thomas Alva Edison), 1984년 벤츠 창립자 칼 벤츠(Karl Friedrich Benz), 1989년 혼다 창립자 소이치로 혼다(本田宗一), 2018년 도요타 창립자 키이치로 도요타(豊田喜一) 등이 있다.

올해 시상식은 7월 디트로이트에서 열릴 예정이다.

자동차 명예의 전당 측은 “정몽구 회장은 현대자동차그룹을 성공의 반열에 올린 업계의 리더”라며 “기아차의 성공적 회생, 글로벌 생산기지 확대, 고효율 사업구조 구축 등 정몽구 회장의 수 많은 성과는 자동차산업의 전설적 인물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