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23 14:38 (일)
취약계층에 무료 소독 해주는 장영두 세이프존 대표
취약계층에 무료 소독 해주는 장영두 세이프존 대표
  • 엄승현
  • 승인 2020.02.09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 전부터 취약계층에 무료로 소독 작업
신종 코로나로 바쁜 나날 보내고 있음에도 봉사 계속
“모두가 불안해하고 도움 필요로 하는데 제가 도움 될 수 있다면 해야죠”
장영두 세이프존 대표
장영두 세이프존 대표

소독·방역·청도 대행업체인 유한회사 세이프존의 장영두 대표(51)는 소독 작업을 실시하려는 관공서와 사무실, 공장 등의 문의와 작업 쇄도로 눈코 뜰 새 없단다.

장 대표는 “평소 관리하는 기관 및 업체만 30~40여 곳이 되는데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으로 추가 요청까지 들어와 이른 아침부터 저녁 늦게까지 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 대표는 이런 바쁜 와중에도 시간 날 때마다 과거부터 계속해오던 취약계층 대상 무료 방역·소독 봉사를 게을리 하지 않는다.

그는 “이 일을 시작한 뒤 재활용 쓰레기장에서 일하시는 분이나 소년·소녀 가장, 독거노인 세대 등 취약계층에서 방역이나 소독이 정말로 필요하다는 것을 알았다”며 “특히 취약계층의 환경이 좋지 않다 보니 방역이나 소독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으면 쉽게 감염 등의 노출될 수 있어 반드시 방역과 소독 등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렇게 시작한 봉사가 횟수로 5년이 됐다. 특히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소독과 방역에 대한 수요도 증가하고 있지만 여전히 취약계층의 경우 소독과 방역을 제대로 못 받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자신의 봉사를 멈출 수 없다고 했다.

장 대표는 “소독 등이 끝났을 때 봉사를 받으신 분들이 기뻐하는 모습을 보면 저도 모르게 힘이 나고 특히 최근 신종 코로나로 불안해하는 취약계층에게 제가 불안감을 덜어낼 수 있다는 생각에 더욱 열심히 봉사를 하게 된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으로 전국민 불안해하고 있고 특히 본인도 소독 과정에서 감염에 노출될까 불안한 마음이 있지만 모두가 함께 이겨내기 위해 노력한다면 이 난관을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 대표는 “지금 전 세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으로 난리고 병으로 인해 사망자도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소독 일을 하고 있지만 소독을 하는 과정에서 감염에 노출될 수 있을까 라는 불안감이 있다”며 “이에 함께 일하는 동료들 역시 혹시나 하는 불안이 있지만 저희가 열심히 방역과 소독을 해야 조금이나마 시민 여러분의 불안을 덜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한다. 지금 많은 시민들이 불안해하시는데 정부의 예방수칙과 함께 단합된 모습이 있다면 결국 이 역경도 함께 헤쳐 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