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22 21:56 (토)
‘채식급식’ 설문조사 해보니…아직은 비(非)선호 높아
‘채식급식’ 설문조사 해보니…아직은 비(非)선호 높아
  • 김보현
  • 승인 2020.02.09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일보, 자체 온라인 설문조사
237명 중 125명‘강요 안 돼’ 응답

속보=전북일보가 ‘채식 급식 제공’에 대해 자체 설문조사를 한 결과 채식 급식에 대한 비(非)선호 경향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일보는 올해부터 기획기사 코너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보도와 관련해 도민들의 의견을 묻는 설문조사를 함께 실시하고 있다.

‘학교 ’채식의 날‘ 운영-“육류 위주 식습관 개선”·“잔반 배출 증가 우려”’ (1월 15일자 5면 보도)에 따라 ‘채식 급식’ 찬반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설문조사는 지난 1월 15일부터 1월 31일까지 전북일보 홈페이지와 페이스북에서 실시했고, 총 237명(중복 투표 불가)이 참여했다.

조사 결과 125명(52.7%)이 ‘채식 급식을 강요해선 안 된다’고 응답했다. 채식 급식에 찬성한 투표자는 112명(47.3%)이었다.

전북일보 홈페이지 의견란 등에 제시된 ‘채식 급식’의 찬성 이유로 ‘영양 균형과 건강한 식습관을 위해 도입해야 한다’, ‘채식주의자의 음식 선택권도 존중 받아야 한다’ 등이 있었다. 반대 이유로는 ‘육류 섭취 역시 선택권이니 강요해선 안 된다’, ‘급식 채소 반찬이 맛없어서 버리는 경우가 많다’ 등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