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11 16:53 (화)
정기남 우석대 배구감독 문화체육부 장관 표창
정기남 우석대 배구감독 문화체육부 장관 표창
  • 백세종
  • 승인 2020.02.10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7일 서울서 열린 2020 배구인의 밤 행사서
제99회 전국체전, 전국대학배구서 대학정상 여자배구팀 이끌어
정기남 우석대학교 배구감독
정기남 우석대학교 배구감독

정기남 우석대학교 배구감독이 문화체육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정 감독은 지난 7일 서울 리베라 호텔에서 열린 ‘2020 배구인의 밤’행사에서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이날 행사에는 장영달 전 대한민국배구협회 회장과 김윤휘 한국배구연맹 사무총장 등 200여 명의 배구인이 참석했다.

전북도 배구협회 전무이사를 겸임하고 있는 정 감독은 지난 2018년 전북서 개최된 제99회 전국체전을 성공리에 치른 공로를 인정 받았다.

지난해 강원도에서 열린 현대캐피탈배 전국대학배구대회에서 우승하는 등 대학 정상 여자 배구팀을 16년 째 이끌고 있다. 정 감독은 남자부 창단 2년만에 대학2부에서 2위 자리까지 올려놓기도 했다.

정 감독은 “이처럼 큰 상을 받게 돼 무한한 영광”이라며, “우석대가 전국체전 성공개최라는 대승적 차원에서 배려해 줬기에 가능했고,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은 신영옥 배구협회장님과 묵묵히 뒷바라지 해준 아내에게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2019년도 각 분야에서 배구발전에 기여한 배구인과 지도자, 선수 등의 공적을 격려하는 자리인 배구인의 밤 행사에서 최우수단체상은 2020 도쿄올림픽 본선에 진출한 대한민국여자배구국가대표선수단이 수상했고, 최우수지도상과 최우수선수상은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과 김연경 선수가 각각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