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17 21:24 (월)
이철규 개인전 ‘금 이야기..상생-합’
이철규 개인전 ‘금 이야기..상생-합’
  • 이용수
  • 승인 2020.02.11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부터 23일까지 서울 금호미술관
이철규 작품.
이철규 작품.

수묵과 금이 이리 잘 어울렸던가.

최근 ‘수묵과 금의 결합’을 화두로 창작 활동을 집중해온 이철규 작가가 작품을 들고 서울 나들이에 나선다.

13일부터 23일까지 서울 금호미술관에서 진행하는 ‘금 이야기..상생-합’전. 이번 전시는 금호미술관 대관 공모로 마련됐다.

108개의 인간형상을 8m 삼각형 좌대 위에 배치한 설치작품 ‘상생-합’과 영상작품을 준비했다. 또 이질적인 두 재료, 수묵과 금을 더욱더 이질적으로 보이게 하려고 의도한 ‘독도무진도’ 등 평면작품 10여 점을 펼쳐놓는다.

이철규 작가는 “사실 수묵과 금을 결합한 작품은 보기 힘들다. 금속과 액체라는 면에서 이질적인 느낌도 없지 않다”며 “이질적인 것이 동화되는 현상이 나타나면서 조화(調和, Hamony)가 됐다”고 했다.

이어 “나의 개금작업은 금(金, Gold)이라는 ‘물질적인 것’과 자연과 하나 되는 ‘정신적인 것’을 화면에 상징적으로 배치해 부자와 빈자, 자연과 인간 등의 조화로운 합(合,Unity), 즉 함께 공존하며 살아가는 상생(相生, Living Together)의 장을 구현하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김금화 금아트프로젝트(Keum Art Projects) 설치작품 ‘상생-합’ 등 “인간과 불상의 모습을 동시에 담은 그의 작품들은 신성하지만, 자연스럽고, 투박하나 거침없이 시원스럽다. 작가의 손끝이 닿은 형상 하나하나에 간결한 절제와 따뜻한 온도가 전해진다”고 평했다.

우석대 동양화과를 졸업한 이철규 작가는 홍익대 대학원에서 동양화를 배웠다. 전주·익산·완주·광주·부산 등 국내 무대와 독일 칼스루헤, 미국 뉴욕 등 국외 무대에서 다수의 개인·단체전을 치렀다. 현재 예원예술대학교 미술조형과 교수로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