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24 21:25 (월)
남원시민 절반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추진 모른다”
남원시민 절반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추진 모른다”
  • 최명국
  • 승인 2020.02.12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사회조사 보고서 발간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추진 인지도 52.8%
역점 사항으로 ‘남원의료원 기능 개선’ 가장 많이 선택
인구 감소 대안으론 결혼·출산 장려, 보육시설 확충 등 원해
남원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부지.
남원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부지.

남원시민의 절반가량은 지역 정치권과 남원시가 역점 사업으로 내건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추진에 대해 알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으로 주목받고 있는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법은 지난해 말 20대 정기국회를 통과하지 못하며 해를 넘겼다.

최근 남원시가 발간한 ‘2019 남원시 사회조사 보고서’를 보면, 남원시민의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 인지도는 52.8%로 조사됐다. ‘설립 추진을 알지 못한다’는 47.2%다.

인지도는 남성(60.4%)이 여성(45.7%)보다 높고, 연령대별로는 40~59세에서 가장 높았다.

‘알지 못한다’는 여성(54.3%)이 남성(39.6%)보다 높았다.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을 위한 역점 사항으로는 ‘남원의료원 기능 개선(32.9%)’, ‘국가공공의료복합단지 조성(25.3%)’ 등의 순으로 꼽혔다.

이와 관련해 국립공공의료대학원 설립법의 조속한 통과를 위해선 지역민의 관심도 제고와 전략적 기반 구축이 필수 과제라는 지적이다.

또한 남원시민들은 고질적인 인구 감소를 완화할 대응책으로 ‘결혼·출산 장려사회 만들기(49.2%)’, ‘출산지원금·보육시설 확충(20.0%)’, ‘사회적 공감대 확산(11.9%)’ 등을 선택했다.

관광객 유치를 위해 보완할 것을 묻는 질문에는 ‘다양한 명소 등 관광지 개선(41.2%)’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 제공(22.7%)’, ‘쾌적하고 저렴한 체류시설 확대(13.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농업 발전 정책을 묻는 질문에는 ‘지역 농산물 집중 육성(39.0%)’이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 ‘농산물 마케팅 등 유통체계 구축(27.0%)’, ‘농업인 생활복지 지원(15.8%)’ 등에 대한 필요성도 제기됐다.

한편, 남원시는 지난해 8~9월 관내 1005개 가구의 만 15세 이상 모든 가구원을 대상으로 사회조사 설문을 실시했다.

이 조사는 지역민의 사회적 관심사와 주관적 의식을 조사해 삶의 수준 및 사회적 변동 사항을 파악하기 위해 매년 실시된다. 조사 결과는 정책 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