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22 21:56 (토)
코로나19 헌혈 비상…팔 걷어붙인 전북도
코로나19 헌혈 비상…팔 걷어붙인 전북도
  • 천경석
  • 승인 2020.02.12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도청사 앞 헌혈버스에서 단체 헌혈 나서기로
송 지사, 소중한 생명 살리기 위해 적극 동참 독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인해 전국적으로 혈액 보유량이 급감한 가운데 전북도가 혈액수급난 극복에 나섰다.

송하진 도지사는 12일 “코로나19가 혈액수급에도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전북도와 공무원이 솔선수범해 수급난 극복을 위한 헌혈에 나서자”고 청원들을 독려했다.

전북도는 전북혈액원과 일정을 조율해 오는 19일 도 청사 앞 헌혈버스에서 공무원 단체 헌혈을 진행하기로 하는 한편, 자율적으로 헌혈의집을 찾는 등 헌혈에 동참하기로 뜻을 모았다.

12일 전북혈액원에 따르면 2월은 겨울방학으로 인한 혈액 보유량 감소 시기인데다 올해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겹치면서 단체 헌혈 취소, 외출 자제에 따른 개인 헌혈 감소가 두드러지고 있다. 이날 전북도의 혈액 보유량은 O형 4.1일분, A형 3.2일분, B형 5.1일분, AB형 4.5일분으로 적정보유량인 5일을 유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송하진 도지사는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운 시기에 혈액 부족 상황까지 겹치고 있어 공직자는 물론 도민들의 헌혈에 대한 참여와 관심이 절실하다”며 “긴급 수혈이 필요한 환자들이 제때 도움을 받을 수 있게 헌혈의 집 방문, 공공기관의 단체헌혈 등 자발적으로 헌혈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