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11 16:53 (화)
전북 선수단, 동계체전 22년 연속 종합4위 도전
전북 선수단, 동계체전 22년 연속 종합4위 도전
  • 백세종
  • 승인 2020.02.13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효자종목 바이애슬론 기대
코로나19 여파로 개·폐회식 취소

제101회 전국동계체육대회에 출전하는 전북 선수단이 22년 연속 종합 4위에 도전한다.

13일 전라북도체육회에 따르면 오는 18일부터 21일까지 나흘간 서울과 경기, 강원, 경북에서 열리는 동계체전에 전북은 301명(임원 95명·선수 206명)이 출전한다.

동계체전은 정식종목(5개)과 시범종목(2개) 등 총 7개의 종목이 펼쳐지며 초등부와 중등부, 고등부, 대학부, 일반부로 나뉘어 경기가 치러진다.

정강선 회장을 단장으로 한 전북 선수단은 22년 연속 종합 4위 기록에 도전하며 이번 대회에서 약 60개의 메달을 획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번 대회에서 전북은 전통 효자 종목인 바이애슬론에서 메달이 대거 쏟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를 증명하듯 바이애슬론은 사전경기로 진행된 일반부 경기에서 금메달 3개와 은메달 2개, 동메달 1개 등 총 6개의 메달을 목에 걸었다.

피겨와 쇼트트랙, 크로스컨트리, 보드 등의 종목에서도 메달 획득을 기대하고 있다.

도 체육회 관계자는 “선수들이 강도 높은 훈련을 통해 기량을 많이 향상시켰다”며 “안전사고 없이 선수들이 최고의 경기력으로 경기를 치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동계체전은 코로나19로 인해 개회식은 취소됐다. 또 확산을 막기위해 ‘무관중 경기’로 치러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