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24 21:25 (월)
국내 학생 35.8% “북한 경계”…균형감 있는 이해교육 필요
국내 학생 35.8% “북한 경계”…균형감 있는 이해교육 필요
  • 김보현
  • 승인 2020.02.13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교육부, 최근 ‘2019 학교통일교육 실태조사’ 발표
‘북한 협력 관계’ 응답 전체 학생의 43.8%, 전년대비 7.1%p 하락
북한·통일에 대한 객관적 정보 교육, 현장학습 통한 체득화 필요

초·중·고 학생 중 북한이 경계대상이라고 느낀 학생이 늘어난 반면 통일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학생들은 감소한 것으로 드러나 학교에서 북한·통일에 대한 균형감 있는 이해 교육이 뒷받침돼야 한다는 조언이다.

교육부와 통일부는 최근 전국 초·중·고 598개교 학생 6만6042명, 교원 381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9년 학교통일교육 실태조사’를 발표했다.

‘북한이 우리에게 어떤 대상이라 생각하나’는 질문에 ‘경계해야 하는 대상’이라고 답한 학생이 35.8%로, 2018년 28.2%보다 7.6%p 늘었다.‘적으로 생각해야 하는 대상’응답자도 전년보다 2.9%p 늘어 8.1%였다. ‘협력해야 한다’고 답한 학생은 43.8%로 전년(50.9%)보다 감소했다.

‘통일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나’는 질문에 ‘필요하다’고 답한 학생은 55.5%로, 전년 63%보다 7.5%p 하락했다. ‘필요하지 않다’응답자는 19.4%로, 전년보다 5.7%p 늘었다.

이에 학생들에게 북한·통일에 대한 객관적 정보 전달, 현장 체험 학습을 통한 체득화 교육이 필요하다는 조언이다.

전북교육청 민주시민교육과의 김종호 장학사는 “북한에 대한 인식과 통일의 필요성에 대한 감소는 현 정세의 영향이라 분석한다”며 “이런 정세를 극복하기 위해 체험 중심의 평화통일교육을 확대해 학생들의 공감대를 형성하고, 북한과 국제정세 등에 대한 지식 정보를 제공해 객관적인 판단력을 심어주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교육부도 시도교육청과 협업을 강화해 학교 현장 교육을 활성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전북교육청은 올해 찾아가는 통일강사단, 평화통일교사지원단을 운영하고 건국대 통일인문학연구단 등에서 검증받는 교육지도자료를 개발해 학교 내 교육 체계화를 모색한다. 통일문화마당이나 공감캠프, DMZ현장교육, 남북교육교류추진단 등을 진행해 학생들의 평화와 통일에 대한 의식도 높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