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2-25 11:08 (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새만금에 초청하겠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새만금에 초청하겠다?”
  • 천경석
  • 승인 2020.02.13 20:0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 지난 12일 발언
한국 방문 예정 맞춰 자리 마련하겠다는 방안
개발청 "현실성 낮지만 이뤄진다면 효과 클 것"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새만금에 초청하겠습니다.”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의 뜬금없는 발언이 요즘 지역사회의 화두로 떠올랐다. 코로나19로 인해 방한 일정이 미뤄지는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도는 가운데 일개 차관급 인사가 초강대국 중국 최고실력자 새만금 방문을 거론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는 실제로 논의 중인 사항이다.

문제의 발언은 지난 12일 김 청장이 한국과학기술원(KAIST)·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을 방문한 자리에서 나왔다. 이날 김 청장은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의 정철 부원장(원장 대행)과 정지현 중국지역전략팀장, 김정곤 인도남아시아팀장을 만나 새만금 한중산업협력단지 활성화 방안 및 새만금 국제포럼 개최를 통한 시진핑 주석 방한 시 새만금 현장 초청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올 상반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국을 방문할 예정인 가운데, 새만금개발청이 새만금 방문을 추진 중인 것. 새만금을 홍보하는 데 더 없이 좋은 기회일 수 있다. 현재로서는 계획 단계이지만, 실제로 시진핑 주석의 방문이 성사된다면 새만금 사업 투자 촉진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지난 5년 동안 중국 기업의 입주가 전무한 새만금 한중산업협력단지도 활성화할 수 있다는 복안도 담겨있다.

새만금개발청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현실성을 높게 보지는 않지만, 이뤄진다면 중국 기업들의 투자유치 등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며 “눈길을 끌 만한 이슈 발굴과 논리 개발 등 여러 경로를 통해 아이디어와 대응 방안을 찾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glocaler 2020-02-14 12:45:30
지역발전위해 만약 성사된다면 가장 확실한 방법이다. 전북일보 기사에 일개 차관급인사라는 비꼬는 투로 보도하지말고 지역선도 신문이라면 전북은 위해 애쓰는 전북기관장을 확실히 칭찬하고 밀어줘야한다. 아이디어도 없는 주제에 자학하는 기사쓸거면 폐간해라. 어디 광주전남 자사신문사 역할을 하려 하는가? 전북일보라는 이름이 부끄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