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5-25 22:58 (월)
[새 아침을 여는 시] 마음의 꼬리 - 강태구
[새 아침을 여는 시] 마음의 꼬리 - 강태구
  • 기고
  • 승인 2020.02.16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벽 잠버릇에 하루가 길다

용건에 맞게 미리 물건을 챙기지 못한 날

손발에 고양이 한 마리 붙어살아도

늘 치매기가 발동하여

큰 눈으로 어둠을 쓸지만

그만 소리의 발을 밟고 만다

 

매섭게 추운 날 미화원의 날카로운

비질 소리 같은 시간쯤 만나지만,

먼저 건넨 인사말 되돌아오지 않아

듣지 못해 그러려니 하고 다시 건네도

들리는 토막말 아직 없다

 

그냥 지나친 일상이 부끄러워

가슴이 찔렸을 거라는 속 좁은 내 생각

 

경인년 동짓달 가로등 밑

애써 되돌리고픈 마음의 꼬리

바람이 헤적여 낙엽처럼 날린다

 

=============================

 

△ “애써 돌리고픈” 것들이 어디 마음뿐이랴. 아버지의 굽은 등도 돌려놓고 싶고, 어머니의 손마디도 돌려놓고 싶다. 총총하던 총기도 돌려놓고 싶고, 화사하던 꽃양산도 돌려놓고 싶다.

돌려놓고 싶다는 건 다시 불러오고 싶다는 것, 가난하지만 쇄락했던 마당도 불러오고 싶고, 사람과 사람 사이, 따뜻하던 인정도 불러오고 싶다.  /김제김영 시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