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3-29 19:45 (일)
민주당 경선 불법·혼탁, 단호한 방안 강구하라
민주당 경선 불법·혼탁, 단호한 방안 강구하라
  • 전북일보
  • 승인 2020.02.16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15 총선이 이젠 두 달도 채 남지 않았다. 여야 모두 공천 작업이 본격화되면서 조만간 후보자의 윤곽이 드러날 것이다. 하지만 이번 선거는 여야 경쟁보다 민주당 경선결과에 온통 관심이 쏠려 있다. 도내 여론조사에서도 지지세 쏠림현상이 뚜렷해지면서 ‘경선승리가 곧 당선’ 이라는 인식이 강하게 자리잡고 있다. 그러다 보니 경선승리를 위한 불법 동원과 상대후보 흠집내기가 노골화되면서 과열· 혼탁양상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

유독 민주당 정서가 두드러지면서 후보들간 물러설 수 없는 진검승부가 펼쳐지고 있다. 더욱이 경선 승리가 금배지 향배를 좌우할 결정적 변수라는 점에서 각 후보진영은 죽기살기식 총력전을 전개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이 지난 13일 1차 경선지역으로 익산갑· 익산을· 완주,진안,무주,장수 3개 선거구를 확정했다. 나머지 선거구도 조만간 단수· 경선지역으로 결정할 방침이어서 후보들간 경선경쟁은 더욱 불을 뿜을 전망이다.

이와 같이 경선의 중요성이 커지는 만큼 수단·방법 가리지 않는 불법·편법도 총동원되고 있다. 특히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방식이 큰 문제점으로 대두된다. 현재와 같은 방식으로는 얼마든지 민심을 왜곡할 수 있다는 점 때문이다. 일례로 전혀 연고가 없는 사람이 주민등록을 옮기지 않아도 스마트폰만 전주 통신사 대리점을 통해 전주로 옮기면 안심번호 추출대상이 된다는 것이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개인이 3개 까지 휴대폰을 구입, 사용할 수 있어 안심번호 추출확률 가능성을 인위적으로 조작할 수 있다. 일부 지역구에서는 권리당원 확보가 마감된 후 이런 방법을 통해 이미 수천개씩 번호를 돌려 놓았다는 것이 공공연한 비밀이다.

선거는 결과도 물론 중요하지만 공명정대한 과정이 전제돼야 함은 물론이다. 경선과정이 투명하고 공정함을 잃지 않았을 때만 승자에게 박수갈채를 보낸다. 만약 그렇지 못할 경우 경선불복· 재선거 등 후폭풍을 도저히 감당할 수 없을 것이다. 휴대폰 여론조사는 자칫 민심을 왜곡해서 공정성 시비를 불러 일으킬수 있는 폭발성이 큰 사안이다. 민주당은 당 차원의 조사를 통해 민심왜곡을 원천 차단해야 한다. 무엇보다 경선을 코 앞에 두고 이런 문제가 발생함에 따라 즉각적이고 단호한 방안을 강구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