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3-28 16:41 (토)
전북대병원 박영민 임상영양사가 개발한 ‘건강식 김밥’ 화제
전북대병원 박영민 임상영양사가 개발한 ‘건강식 김밥’ 화제
  • 최정규
  • 승인 2020.02.16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 1층 로컬푸드서 치료식 건강 김밥 판매
당뇨환자, 고혈압환자 등 건강 김밥 '호응'
‘건강식 김밥’을 개발해 환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는 박영민 전북대병원 임상영양사.
‘건강식 김밥’을 개발해 환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는 박영민 전북대병원 임상영양사.

전북대학교병원 30년 경력의 임상영양사가 직접 개발한 ‘건강식 김밥’이 화제다.

전북대병원 내 지하 1층 건강푸드 코너에서 판매되고 있는 ‘건강식 김밥’이 환자 및 내원객들의 인기를 모으고 있다.

로컬푸드 개장과 함께 새롭게 선을 보인 ‘건강식 김밥’은 1990년부터 병원에서 영양사로 근무하고 있는 30여년 경력의 박영민(58·여) 임상영양사가 직접 개발했다.

박 영양사는 “병원을 찾은 환자나 내원객들이 마땅한 식단을 찾지 못해 당분이나 염분 함량이 높은 인스턴트 식품을 사먹는 것을 보고 안타까운 마음에 건강식 김밥을 개발하게 됐다”고 개발이유를 설명했다.

건강식 김밥은 맛 중심의 일반적인 편의 식품과 차별화해 영양과 맛을 모두 반영하고 있지만, 입원 시에만 섭취할 수 있는 치료식을 김밥에 모두 담아낸 것이 특징이다.

특히 당뇨와 고혈압 등 특정 질환식을 해야 하는 만성질환자나 만성질환을 예방하기를 원하는 사람들이 병원에 입원하지 않고도 맞춤형 영양식(치료식)을 간편하게 편의식품으로 대체할 수 있다.

김밥의 종류는 총 5종. 당뇨환자를 위한 저당 균형식(건강식 김밥1), 고혈압 환자를 위한 저염 균형식(건강식 김밥 2), 수술 후 회복이 필요한 환자를 위한 체력증진 균형식(건강식 김밥 3), 신부전증 및 투석환자의 영양 상태에 개선을 주는 저염·저칼륨·저인 균형식(건강식김밥 4), 환자와 내원인을 위한 일반식(일반식김밥 5) 등이다.

당뇨 환자를 위한 저당 균형식의 경우 야채의 아삭함과 담백한 맛에 초점을 뒀다. 김밥 1롤의 당분 함량이 2g에 불과해 혈당과 혈중지질, 체중 조절에 도움이 될 수 있다. 고혈압 환자를 위한 저염 균형식은 야채의 아삭함과 매콤한 맛이 있지만 나트륨 함량은 4.78g(일반식은 10.75g)로 낮춰 혈압과 혈중지질, 체중 조절에 도움이 된다. 수술 후 회복이 필요한 환자를 위한 체력증진 균형식은 열량이 581kcal로 다소 높은 대신 장어를 주원료로 사용해 단백질 함량에 신경을 쓰고 있다.

박영민 영양사는 “30년 넘게 영양사를 하면서 밥 먹는 사람들의 현장을 경험하고 연구하면서 업무에 적용해왔는데 이번 건강김밥 역시 많은 환자들의 상담을 통해 질환에 맞는 편의식품 형태의 식사를 원하는 환자들의 요구를 맞춰서 개발한 것”이라며 “건강김밥을 만들기까지 문제점을 평가하고 의견을 내준 환자 및 직원들에게 감사드리고 보다 많은 분들이 건강김밥을 통해 건강을 회복하고 유지하는데 도움을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