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3-28 16:41 (토)
전북 상공인, 군산 고용·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 촉구 건의
전북 상공인, 군산 고용·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 촉구 건의
  • 김선찬
  • 승인 2020.02.16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 상공인들이 위기에 처한 전북경제의 회복을 위해 군산지역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및 고용위기지역 지정 연장 촉구에 나섰다.

전라북도상공회의소협의회(회장 이선홍)는 지난 14일 군산시의 고용·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연장을 촉구하는 건의서를 청와대를 비롯한 관계부처에 전달했다.

지역 상공인들은 건의서를 통해 정부가 2년 전 군산지역의 경제회복을 위해 군산을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및 고용위기지역으로 다각적인 지원책 마련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생산과 수출이 90% 이상 감소한 상태로 회복의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라는 입장을 보였다.

이어 전북에서 유일하게 코로나 확진환자가 발생하면서 침체된 지역경제가 나아지기는 커녕 더욱 얼어붙었다고 덧붙였다.

또한 군산이 고용·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에서 배제돼 정부지원이 중단된다면 나락에 빠진 군산경제는 물론 전북경제가 큰 타격을 입을 것은 뻔한 상황으로 도민들의 절망감은 극에 달할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선홍 전북상협 회장은 “지금 군산의 지역경제 상황은 다른 어느 지역보다 국가적 지원이 절실하다”며 “전라북도 산업경제의 중심에 있었던 군산이 다시 일어날 수 있을 때까지 군산의 고용·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은 반드시 연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