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3-28 16:41 (토)
정운천 빠진 전주을, 민주 경선이 금배지 당락 가른다
정운천 빠진 전주을, 민주 경선이 금배지 당락 가른다
  • 전북일보
  • 승인 2020.02.16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운천 지역구 불출마.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출마
이덕춘-이상직-최형재 3파전, 경선 승리는 사실상 당선
3번째 맞대결 이상직·최형재, 스코어 1:1…귀추 주목
이덕춘, 신인가점·청년정치 내세워 젊은층 인지도 높여
(왼쪽부터) 이덕춘, 이상직, 최형재. 사진= 이름 가나다 순.
(왼쪽부터) 이덕춘, 이상직, 최형재. 사진= 이름 가나다 순.

정운천 의원이 지역구 출마를 포기하고 자유한국당의 비례정당인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출마를 결정하면서, 현역 의원이 빠진 전주을 지역구 더불어민주당 경선이 뜨겁게 가열되고 있다.

유력 후보였던 현역 정 의원이 경쟁구도에서 빠지면서 예선전인 민주당 경선이 본선으로 변화되는 모양새다. 사실상 민주당 경선 승리자가 4.15 총선 금배지 당락을 가를 가능성이 높아진 것이다.

전주을 선거구는 당초 민주당 이덕춘, 이상직, 최형재 후보와 민주평화당에서 활동하는 박주현 의원, 그리고 새보수당 정운천 의원, 무소속 성치두 후보가 경합을 벌이는 지역으로 분류됐었다.

그러나 최근 박 의원이 불출마를 결정했고, 여기에 정 의원마저 지역구 불출마를 확정하면서 민주당 후보들과 무소속 성 후보만 남게 됐다. 성 후보는 지지기반과 인지도가 미약해 당선가능성이 낮게 평가되고 있다.

전주을 민주당 경선은 이덕춘, 최형재, 이상직 후보 등 3파전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민주당 공천심의위원회 결정에 따라 경선방식이 2배수로 압축될 수 있다는 이야기도 흘러나오고 있다.

이 가운데 이상직 후보와 최형재 후보는 이번 경선에서 3번째 맞대결을 벌이게 된다. 19대 총선 경선에서 이상직 후보가 승리한 후 국회의원에 당선됐다.이후 20대 경선에서는 최형재 후보가 승리했으나 본선에서 당시 새누리당 후보였던 정 의원에게 패했다.

현재 두 후보는 한치도 양보할 수 없는 기싸움을 벌이고 있다. 두 후보 모두 전현직 의원들로 구성된 탄탄한 조직력을 갖추고 있으며, 경선에 모든 총력을 쏟아붙고 있다.

두 후보외에도 청년층 지지세를 넓혀가고 있는 이덕춘 후보의 약진도 관심사로 꼽히고 있다. 정치 신인인 이 후보는 신인가점을 받는 동시에 청년정치를 통해 지역구 곳곳에 스며들고 있다.

 

 

/총선 특별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