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3-29 19:45 (일)
문재인 대통령, 전주 ‘착한 임대운동’ 극찬
문재인 대통령, 전주 ‘착한 임대운동’ 극찬
  • 김진만
  • 승인 2020.02.16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페이스북 통해 전주 상가 임대료 인하운동 박수
소비위축·지역경제 침체 극복 강조, 정부 지원방안 검토 약속
한옥마을 시작, 전주 주요 상권으로 확산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쳐.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쳐.

문재인 대통령이 전주의 경기 활성화 정책인 이른바 ‘착한 임대운동’을 극찬하며 정부 차원의 지원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기초단체의 사례를 소개하고 찬사를 보낸 경우는 이례적이다.

16일 문 대통령은 페이스북을 통해 “전주한옥마을에서 시작된 건물주들의 자발적인 상가 임대료 인하운동이 전통시장, 구도심, 대학가 등 전주시 전역으로 확산되고 있다”면서 “전주시와 시민들께 박수를 보낸다. 코로나19로 인한 극심한 소비위축과 매출감소, 지역경제 침체를 이겨내는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착한 임대료 운동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길 기대한다” 면서 “정부도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적극 돕고 착한 임대인에 대한 지원방안도 모색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 같은 문 대통령의 페이스북 글은 전주에서 시작된 착한 임대운동이 코로나19 사태로 빚어지고 있는 경제재난 등 사회문제를 극복할 수 있는 단초가 될 것이라는 점을 직·간접적으로 평가한 셈이다.

앞서 전주시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직접적인 타격을 받고 있는 영세 자영업자들과의 상생을 위해 건물주들을 상대로 임대료 인하를 권장토록 하고 점검하는 등 총력전을 펼쳐왔다. 그 결과 지난 12일 한옥마을 건물주 14명이 상생협력을 약속한 데 이어 14일 모래내시장, 전북대 대학로 등 전주 주요 상권의 건물주 총 78명이 자발적인 참여의지로 135개 점포의 임대료를 5~20% 이상 인하하기로 약속했다.

김 시장은 “전주다움과 우리들의 자부심은 거대한 건물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 바로 정신으로부터 나온다. 어려울 때 함께 살아가는 ‘전주형 상생정신’이야말로 전주다움의 정수”라며 “앞으로 더 많은 시민들의 뜻 모아 더 따뜻하고 더 감동적인 전주를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