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3-29 20:33 (일)
[직격 인터뷰] 전주 지역구 불출마하고 미래한국당으로 가는 정운천 의원
[직격 인터뷰] 전주 지역구 불출마하고 미래한국당으로 가는 정운천 의원
  • 전북일보
  • 승인 2020.02.16 19:1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운천 의원
정운천 의원

정운천 국회의원(전주을)이 지역구를 불출마하고 비례대표를 선택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지역구에서 강세를 보이는 상황에서 현실적인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정 의원도 인터뷰에서 이런 속내를 가감없이 드러냈다. 앞으로 쏟아질 유권자들의 비판도 감수하겠다고 밝혔다.

미래한국당은 정 의원에게 높은 비례순위를 줄 것으로 예상된다. 호남지역 유일한 보수정당 의원이기 때문이다.

본보는 16일 정 의원에게 비례대표를 선택하게 된 계기와 지금의 심정에 대해 들어봤다.

 

△ 지역구를 불출마하고 비례대표로 바꾸게 된 계기는.

“내 정치신념은 지역장벽 극복과 홀대받은 전북 예산 바로 세우기였다. 또 실종된 전라북도의 정당정치를 복원해서 책임정치, 상생정치 하자는 것이었다. 그런데 4년이 지난 뒤 현재 (전북의) 상황을 봤을 때 더 나아졌다고 볼 수 없다. 예산만큼은 정상화됐다. 내가 4년 동안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로 참여해서 많은 공헌을 했다고 본다. 하지만 그 외에는 변화가 이뤄지지 않았다. 특히 지난해 석패율제를 도입해서 지역장벽을 극복하고자 했는데 민주당의 당리당략으로 실현하지 못했다. 지금 선거법은 민주당의 장기집권을 위한 법이다. 이런 상황에 내가 전주에서 출마해 낙선을 하면 앞으로 전북의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세울 수 없다. 보수가 완전히 궤멸돼 버리기 때문이다. 그래서 차선의 선택을 했다.”

 

△ 전주을 지역구의 특징은 무엇인지.

“4년간 내가 노력한 예산과 지역의 공약, 상산고 살리기 등 의정활동을 우선순위로 평가받아야 하는데, 아직 지역에서는 이런 점이 우선수위가 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인물보단 당을 보고 지지하는 성향이 강화됐기 때문이다. 개인적으로 무척 안타깝다. 그런 지역 장벽을 깨고 정당정치, 책임정치를 실현시키는 기반을 마련해야 하는데, 그 마련의 연장선상에서 차선의 선택을 했다.”

 

△ 고심이 깊었을텐데 비판도 거셀수도 있다.

“당연히 고민을 했다. 마땅히 욕먹을 일이다. 하지만 그런 비판은 감수해야 한다. 내 신념이 확고하기 때문이다. 결국 내가 책임져야 한다는 각오하에 결단을 내렸다. 비판적인 시각에 대해서는, 내가 앞으로 4년 동안, 즉 21대 국회에서 어떻게 하느냐에 달려있다. 내가 지금까지 해왔던 기조로 낙후된 전북을 발전시키는데 최선을 다하고, 동서 통합에 물줄기를 만드는 성과를 낸다면 지금보다 더 가치 있는 일을 했다고 평가받을 것이다. 거듭 말씀드리지만, 당장의 선택에 대한 비판은 마땅히 감수하겠다.”

 

△ 미래한국당에서 ‘러브콜’을 받았는가.

“보수 정당에서 호남을 배려하지 않으면 반쪽 정당이 될 수밖에 없다. 호남의 대표주자가 없는 상황에서 당연히 ‘러브콜’은 받았다. 진작부터 ‘보수가 없는 호남을 대표해서 일을 해달라’는 제안이 있었다. 당에서 지역 대표성이나 당의 기여도, 전문성까지 감안해서 내린 결론이라고 본다.”

 

△ 높은 비례대표 순위도 약속받았는가.

“호남을 배려하고 전국 정당화하려고 하면 당연히 상위 번호를 주지 않겠습니까. 사실 내가 공짜로 입당한게 아니다. 통합과정을 보면 알 수 있다. 내가 통합하는 데 많은 기여를 했다.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책임자로 계속 회의에 참석했다. 게다가 통합신당 준비위원회 위원장을 대리해서 통합의 산파역할을 했다. 조금 아쉬움은 있지만 할 일은 다 해놓고 갔다.”

 

△ 전주을 지역의 유권자께 한 말씀.

“저를 너무 사랑하고 열정적으로 도우셨던 분들에게 미안하고 아쉽게 생각한다. 다만 그 분들의 기대와 달리 지역구에서 평가를 못 받고 선거에서 낙선하면 그 아픔은 더 클 것 같았다. 지금은 죄송스럽지만 저를 지지하는 분들도 나중에 잘 선택했다고 평가해주시리라 믿는다. 그리고 제가 전주을이 지역구였지만 새만금을 포함해서 전체의 현안을 살펴왔다. 이런 연장선상에서 앞으로도 지역을 위해 열심히 일 하겠다고 말씀드리겠다.”

 

/총선 특별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응원 2020-02-20 08:12:41
정의원님만큼만 일들 하믄 살기좋아질듯 합니다 적극적인 횡보 넘 감사합니다 어디계시든 응원합니다

glocaler 2020-02-16 20:29:40
그동안 전북을 위해 한일을 생각하면 지역구 당선도 가능성이 있었는데.. 자한당이 적당히 못했어야 하는데 깽판을 치고 다니니 민주당 깃발이 통할지도... 좀더 전주 유권자를 믿어도 됩니다.다음에 나오시면 한표드릴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