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3-28 16:41 (토)
전주 갑·을·병 민주당 경선 혼탁 조짐
전주 갑·을·병 민주당 경선 혼탁 조짐
  • 전북일보
  • 승인 2020.02.16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정후보 캠프, 노인복지센터 관계자가 민주당 권리당원 모집
경선 안심번호 대비해 1인당 2~3개 휴대폰 개통하는 꼼수도
당 공천관리위원회 16일 해당 사건 전해 듣고 지역실사 진행

더불어민주당 전주지역 경선을 앞두고 일부 예비후보측에서 권리당원을 확인하기 위해 공익근무요원을 동원하는 등의 각종 꼼수가 성행하고 있다.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는 해당 사건의 진위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전주지역 실사를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에 따르면 경선일자는 2월 25일~26일로 예정돼 있으며 권리당원 50%와 안심번호 50%로 결정된다.

지역에서는 이런 선거방식에 맞춘 꼼수가 성행하고 있다. 일부 예비후보자 측에서는 권리당원을 확인하기 위해 공익근무요원을 동원하거나, 안심번호에 포함될 확률을 높이기 위해 지지자들에게 여러 대의 중고휴대폰 개통을 독려하고 있다.

전주갑 특정 예비후보의 지지자로 알려진 노인복지센터 관계자는 공익요원에게 당원명단을 전한 뒤, 일일이 전화를 걸게 해 권리당원 여부를 확인토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사건은 전주을 특정 예비후보의 캠프도 연루된 것으로 전해졌다. 후보의 지지자는 자신의 휴대전화에 있는 권리당원 명단을 건넨 것으로 전해졌다.

전주을 특정 예비후보 진영에서는 지지자들을 상대로 1인당 2~3대씩의 중고휴대폰 개통을 독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러 대의 휴대폰을 개통하면 안심번호에 포함될 확률이 높아진다는 점을 교묘하게 이용한 셈이다. 안심번호에 포함되면 시민여론조사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부여되며, 경선에서 자신이 선호하는 후보를 선택할 수 있다.

민주당 중앙당 공천관리위원회는 16일 이 같은 사건의 진위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지역 실사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2일 병 지역에서는 민주당 국회의원 후보자 이름이 참석자로 기입된 안내문이 아파트 게시문에 걸렸다. 특히 이 안내문에는 예비후보가 아닌 국회의원 후보로 명시된 것으로 알려졌다. 선관위는 해당 사안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총선 특별취재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