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3-31 21:38 (화)
코로나19 영향 삭막한 모습으로 바뀐 배달업
코로나19 영향 삭막한 모습으로 바뀐 배달업
  • 김선찬
  • 승인 2020.02.17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이 줄어든 것도 문제지만 삭막한 모습으로 변했다는 것이 더욱 안타깝네요”

코로나19가 장기화 되면서 배달대행업계의 매출 감소와 함께 따뜻한 말 한마디를 주고받는 모습도 사라지고 있다.

코로나19에 대한 우려로 인해 외출을 삼가하면서 음식점 이용객이 줄어드는 등 음식업계에 직격탄을 받은 반면 배달대행업계는 초반에는 호황을 누렸다.

실제 도내 A 배달대행업체 경우 하루 평균 13만원(45건 가량)을 보이던 매출액이 국내에서 확진자 발생한 지난달 부터 20% 상승했다.

이어 B 배달대행업체에도 신규로 배달 대행을 이용하는 음식점들이 생기면서 하루 평균 매출액이 15만원에서 18만원으로 소폭 상승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배달업계는 매출액 상승은 반짝효과였을 뿐 코로나19의 사태가 이어지면서 시켜먹는 모습도 줄어들면서 최근에는 오히려 매출액이 감소하고 있다.

A 배달대행업체는 현재 하루 매출이 8만원(25건 가량)으로 줄었으며 B 배달대행업체 또한 10만원을 웃돌고 있다고 전했다.

매출액이 감소세로 돌아섰다는 점도 문제지만 배달대행 기사들의 영업활동이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는 것이 더 큰 문제다.

직업 특성상 많은 사람과 접촉이 잦아 감염에 우려가 있고 박카스처럼 음료수나 고생했다는 말을 전했던 모습도 퉁명스러운 말투로 변해 의욕이 사라지고 있다.

심지어 음식 재료 원산지와 포장용기가 중국산이지 않느냐라는 질문으로 기사들을 곤혹스럽게 하고있다.

배달대행기사 김모(42)씨는 “어제 배달을 40번 나가서 손님과 얼굴을 마주친 적은 3번 밖에 없었고 손만 보였다”면서 “날카롭게 대응을 받을 바에 차라리 손님 얼굴을 안보는게 낫겠다 라는 생각이 들게 만든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하루 빨리 코로나19가 진정돼 조금이라도 예전의 따뜻한 모습으로 변하길 바랄 뿐이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