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3-29 19:45 (일)
이덕춘 예비후보, 정운천 의원 미래한국당 입당 비판 회견
이덕춘 예비후보, 정운천 의원 미래한국당 입당 비판 회견
  • 전북일보
  • 승인 2020.02.17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덕춘 예비후보
이덕춘 예비후보

이덕춘 더불어민주당 전주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17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비례대표 출마를 위해 미래한국당에 입당한 정운천 의원을 비판했다.

이 후보는 “정치꾼은 우리가 배격해야 할 대상이지만 정치가는 우리 미래를 위해 키우고 가꾸어야 할 관심의 대상”이라며 “다양한 분야에서 긍정적 변화가 나오는데 유독 정치권만은 국민에게 좌절과 혐오감을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운천 의원은 새보수당을 탈당해 소위 위성정당으로 불리는 미래한국당에 입당했다”며 “꼼수정당인 미래한국당으로 가는 것이 지역민의 뜻이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비례대표를 꿈꾸며 국회의원을 한 번 더하겠다는 개인적 열망이외에 그 무엇이 있는지 묻고 싶다”며 “민심을 뒤로한 채 정치꾼이 되어버린 행동은 비판받아야 마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이제 정치 혐오와 냉소주의를 유발시키는 이러한 꼼수정치는 멈추어야 한다”며 “효자, 서신, 삼천 시민들이 유권자가 주인임을 알리고 기득권과 구태정치인들이 발붙일 수 없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총선 특별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