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26 16:41 (토)
남원 사매터널서 차량 20여대 추돌, 5명 사망
남원 사매터널서 차량 20여대 추돌, 5명 사망
  • 전북일보
  • 승인 2020.02.17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정오께 순천~완주 고속도로 상행선
터널 내부에서 차량 화재, 유독가스 뒤덮어
사망자 5명, 부상자 43명 병원으로 이송

17일 오후 12시 23분께. 남원시 사매면 순천~완주 고속도로 상행선 사매 2터널에서 앞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뿌연 연기가 터널 안을 뒤덮었다. 순식간에 터널 내부는 아수라장이 됐고, 뒤따르던 차량 20여대가 연쇄적으로 충돌했다. 승용차 한 대는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찌그러져 차량 간 충돌 강도를 짐작케했다. 도로공사는 해당 구간 차량통행을 전면 통제, 고속도로에 진입한 차량을 우회시켰다.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소방차 43대와 125명의 소방력을 동원했다.

전북경찰청과 전북소방, 한국도로공사 전남~광주본부 등에 따르면 첫 사고는 총 길이 총 길이 66.9㎞인 사매 2터널입구에서 약 100m 떨어진 곳에서 발생했다. 터널을 주행하던 대형차량이 터널 안쪽에 원인불명으로 정차한 후, 뒤 따르던 차량들이 잇따라 정차했다. 하지만 질산을 실고 있던 대형 탱크로리가 속도를 줄이지 못하고 추돌, 전도됐다. 다행히 질산이 새어나오거나 폭발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터널 안에서 교통사고로 인해 차량이 불길에 휩싸였고 이로 인해 타이어와 차량 등에 불이 옮겨 붙으면서 유독가스가 터널 내부를 가득 채웠다.

이 사고로 5명이 숨지고 43명(중상 2명, 경상 41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당해 남원·임실·전주·광주 등 여러 병원으로 분산 이송됐다. 특히 숨진 운전자들은 터널 내부를 벗어나려 했지만 추돌한 차량에 끼어 미처 빠져나오지 못했고 일부 사체는 불에 타 신원을 확인하기 어려운 정도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남원 사매2터널 사고 현장. 사진제공= 전북소방본부.
남원 사매2터널 사고 현장. 사진제공= 전북소방본부.

당시 사고 현장에 출동한 한 견인차 직원에 따르면 사고 현장은 처참했다. 차량 대부분이 사고로 형체를 알아볼 수 없게 휘어져 있었고 일부 차량은 불에 전소됐다. 특히 차량들이 화재에 휩싸이면서 발생된 유독 가스도 현장을 더욱 끔직하게 만들었다고 전했다.

그는 “현장에 도착했을 때 터널 입구에서 흰색 연기가 나오더니 얼마 뒤에 검은 색 연기 상당량이 발생했다”며 “유독가스로 현장은 숨 쉬시기도 힘들 정도 였으며 터널 내부에서 탈출하는 사람들로 현장은 아수라장이었다”고 설명했다.

경찰과 소방은 자세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한편, 한국도로공사는 차량 다중추돌 및 화재사고 처리를 위해 사고 후 북남원IC~오수IC 구간을 전면 통제했다. 이 구간을 지날 예정인 차량은 인근 국도 17호선 및 지방도 745호선을 이용해 우회하면 된다.

한국도로공사는 긴급통행제한으로 북남원IC를 통해 회차하는 차량은 유료도로법에 의거해 통행료를 면제하고 있다.

/이종호·엄승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