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3-29 20:33 (일)
"민주당 전주갑·을 불법·편법 후보 캠프, 송곳 검증해야"
"민주당 전주갑·을 불법·편법 후보 캠프, 송곳 검증해야"
  • 전북일보
  • 승인 2020.02.17 20:0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지자 명단주며 권리당원 확인 등 불법행위
민주당 중앙당 실사 나와 조사 벌여

속보=더불어민주당 전북지역 경선을 앞두고 표심을 잡기 위한 각종 불법·편법이 동원되면서 분위기를 쇄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민심이 왜곡될 수 있기 때문이다.

안심번호 채택 확률을 높이기 지지자에게 휴대전화 개통을 독려하거나 당원명단을 유출해 권리당원 여부를 확인토록 한 후보 및 후보 캠프를 대상으로 철저하게 검증한 뒤, 단호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있다. (관련기사 17일자 4면)

현재 민주당 전주갑·을 지역에서는 권리당원 50%, 안심번호 50%로 본선 후보를 선출되는 경선방식에 맞춘 불법과 편법이 성행하고 있다.

갑 지역에서는 특정 예비후보의 지지자로 알려진 노인복지센터 관계자가 공익요원에게 당원명단을 전한 뒤, 일일이 전화를 걸게 해 권리당원 여부를 확인토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사건은 전주을 특정 예비후보의 캠프도 연루된 것으로 전해졌다.

전주을 다른 예비후보 진영에서는 지지자들을 상대로 여러 개의 중고 휴대전화 개통을 독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신사별로 나눠서 휴대전화를 구입하면 안심번호 채택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이같은 불법·편법을 동원한 후보 및 캠프를 상대로 민주당 중앙당에서 책임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표심 왜곡이 이뤄져 공정한 경선을 치를 수 없기 때문이다.

당초 민주당은 선거 과정에서 논란이 될 주요 인사들의 출마문제나 논란이 될만한 요소를 정리해갔다.

앞서 문희상 국회의장의 지역구(경기 의정부갑)에 공천 신청을 해 ‘지역구 세습’ 논란을 빚었던 문석균 씨를 설득해 출마를 접도록 했고, 청와대 대변인 시절의 ‘부동산 투기’ 논란이 가라앉지 않은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을 상대로 끝내 불출마 선언을 하도록 종용했다.

과거 성추행 의혹으로 정계 은퇴를 선언했던 정봉주 전 의원에 대해서는 부적격 결론을 냈다.

법적인 문제보다 ‘국민 눈높이’를 기준으로 판단한 셈이다.

전주갑·을 선거구에서 벌어진 불법·편법에 대해서도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16일 이들에 대한 진위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지역실사까지 벌인 바 있어 향후 최종 결과가 주목된다.

민주당 중앙당 관계자는 “쇄신이라는 카드를 내세우면서 검증을 미흡하게 하면 당 자체가 모순을 저지르는 셈”이라며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으면 역풍을 맞을 수 있다는 위기의식을 느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총선 특별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똥바가지 2020-02-18 10:38:46
상직이출마기자회견할때전주시의원들상직이옆에일렬로서서지지한다고꼴갑들떨고사진찍더라. 시의원하는것들도대한방직부지개발할것처럼주둥아리놀렸잖아찍어주면그렇게한다고근데지금그대로있잖아 특히 이미숙

울프 2020-02-18 10:28:12
더블어강간당이상직이가문재인이랑전북발전에대해밀담하면서가지고놀았다지 상직이가그제교회에서명함도돌리고불법선거운동하면서지주둥아리로그런말하더라.무능한이상직이전북출신이란게전북이이모양이다 ㅅㅂ