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3-29 20:33 (일)
도내 중국인 유학생 "기숙사 격리 거부"…대학가 '코로나19' 초비상
도내 중국인 유학생 "기숙사 격리 거부"…대학가 '코로나19' 초비상
  • 김보현
  • 승인 2020.02.18 2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지침 강제성 없어 관리 '진땀'
예산·인력 한계…자치단체 공조 시급
사진 출처 = 픽사베이, 클립아트코리아
사진 출처 = 픽사베이, 클립아트코리아

중국인 유학생 입국이 국내 ‘코로나-19’확산에 큰 변수로 떠오르고 있으나 중국 유학생 관리 문제를 사실상 대학에만 맡기면서 자칫 방역망이 뚫리지 않을지 우려를 낳고 있다.

‘코로나-19’가 국가적인 사태인 만큼 정부와 자치단체, 교육당국이 모두 나서 중국인 유학생 관리 지원에 공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중국인 유학생 입국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전북지역 대학들이 과부하를 호소하고 있다. 유학생들의 기숙사 수용 거부, 한국 학생의 역차별 민원, 시설과 예산 부족 등 예외적 상황들이 발생하면서 대학이 자체적으로 관리하기 버거운 상황에 이른 탓이다.

실제 전북지역 대학가에 따르면 입국 예정인 도내 중국인 유학생 2400여 명 중 절반 가량이 기숙사에서 관리받지 않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A대학은 입국 예정인 500여 명 중 90%, B대학은 519명 중 20%, C대학은 600여 명 중 50%만이 기숙사에서 2주간 격리 수용된다. 나머지 대학들도 일부 인원은 자가 격리 형태로 관리한다.

교육부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중국인 유학생 2주간 기숙사 격리수용을 지침으로 내렸지만, 상당수 중국인 유학생들이 잠재적 바이러스 보균자로 인식되는 것에 불쾌감을 느끼거나 자유·인권침해 등을 이유로 거부했다. 교육부 지침이 권고에 불과해 대학이 강제하지 못한다. 실효성 낮은 교육당국의 지침에 대학만 진땀을 빼고 있는 셈이다.

교육부가 권고한 ‘1인 1실 격리’도 다인실이 많은 대학 기숙사 실정상 어렵다. 도내 대학 중 전북대만 1인 1실 수용이 가능하다. 이렇다보니 기숙사에서 관리해도 공동 수용에 따른 감염 전파 우려가 뒤따르는 데다 기숙사에 입소하지 못하게 된 한국 학생들의 역차별 민원도 많다.

더 큰 과제는 기숙사에 입소하지 않고 자가격리 하는 유학생들 관리다. 기숙사 격리에 강제성이 없다보니 지역사회 내에서 거주하는 학생들이 늘어나는데, 대학이 한정된 재원으로 학교밖 거주 유학생까지 관리하기엔 인적·재정적 한계에 부딪힌다. 관리 사각지대가 발생할 우려가 생기면서 지역사회 내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정부나 자치단체 차원에서 가용할 수 있는 자원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는 여론이 거세다. 특히 한정된 재정으로 운영되는 대학들이 현실적으로 인력·예산을 모두 감당하기 어려운 만큼 방역에 빈틈이 없도록 시설 및 예산지원이 요구된다.

그러나 전북도는 소극적인 입장이다. 교육부와 전국 시·도 단체장이 협의해 중국인 유학생을 자치단체 시설에도 수용하도록 했음에도 전북도는 도내 대학 기숙사에서 전원 수용 가능하다며 소극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다.

도내 대학 관계자들은 “학교에선 수송조·급식조까지 짜서 중국인 유학생들을 공항에서 수송해 검진, 기숙사 입소 후 건강·방역·식사 관리 등 몇 단계의 관리를 하고 있지만 혹여라도 추후 확진자가 나오면 걷잡을 수 없다. 한국인·중국인 유학생들이 모두 불만 없는 관리를 위해서는 자치단체의 시설 수용과 관리 지원이 필수다”고 말했다.

김보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