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4-04 12:22 (토)
최형재 예비후보 “본인 컷오프 기사는 허위보도, 사과·정정보도해야”
최형재 예비후보 “본인 컷오프 기사는 허위보도, 사과·정정보도해야”
  • 전북일보
  • 승인 2020.02.19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형재 예비후보
최형재 예비후보

최형재 더불어민주당 전주시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19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공천심사 관련 보도에 대한 해당 언론사의 사과 및 정정보도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18일 오후 7시에 시작돼 자정을 넘긴 19일 12시 40분에 종료하며, 전주시을을 ‘계속 심사’지역으로 공식 발표했다.

그러나 지역일간지 A사와 B사는 공식 발표전에 최 후보가 공천에서 컷오프 됐다는 기사를 속보로 인터넷에 올렸다가 일정 시간후에 삭제했다.

최 후보는 “A사와 B사의 기사는 허위보도이며 공직선거법 위반”이라며 “해당 언론사는 허위사실을 보도한 배경을 밝히고, 사과 및 정정보도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민주당에서 공정과 보안이 생명인 심사 결과가 발표되기 전에 전혀 다른 악의적 허위사실이 보도된 배경에 민주당 관계자가 연루되었는지 철저히 조사해 달라”고도 요청했다.

최 후보는 “보이지 않는 검은 손들의 농간이 아닌, 민주당에서 마련한 정상적 경선 절차에 따라 당원과 시민 여러분에게 선택받고 싶다”며 “공정한 경선이 치러지도록 당원과 시민들께서 깊이 눈여겨 봐달라”고 호소했다.


/총선 특별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