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3-28 16:41 (토)
군산시의회, ‘산업·고용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정 연장’ 촉구
군산시의회, ‘산업·고용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정 연장’ 촉구
  • 문정곤
  • 승인 2020.02.20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광일 군산시의원
박광일 군산시의원

군산시의회(의장 김경구)가 20일 올해 첫 회기인 제224회 임시회를 열고 정부에 군산시에 대한 ‘고용·산업위기지역지정 연장’을 촉구했다.

이날 시의회는 박광일 의원이 제안한‘군산 산업 및 고용위기 대응 특별지역 지정연장 촉구 건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하고 대통령, 국회의장, 국무총리, 국회 각 정당 대표 및 원내대표, 기획재정부장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고용노동부장관, 금융위원장에 송부했다.

건의문을 제안한 박 의원은“군산조선소 가동 중단과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에 이어 OCI 군산공장마저 구조조정 위기에 몰려 있는 상황에서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 피해까지 겹치면서 지역상권마저 급격히 얼어붙어 군산경제가 최악의 위기 상황에 몰려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2년 전, 정부는 산업 및 고용위기 극복을 위해 군산지역을 전국 최초로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해 다각적인 지원에 나섰지만, 현재까지도 군산지역의 생산 및 수출이 90% 이상 급감하는 등 지역경제가 회복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오히려 극심한 침체국면으로 접어들었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2015년 27만 8000여명에 달했던 군산시의 인구도 27만 명선이 무너져 지자체의 노력만으로는 경제 회복이 사실상 불가능하다”며“침체된 지역경제 위기 극복과 지속적인 산업성장기반을 조성할 수 있도록 오는 4월 만료되는 군산 산업 및 고용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정 연장이 꼭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