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3-28 16:41 (토)
전북혁신도시 지역인재 전형 확대방안 마련을
전북혁신도시 지역인재 전형 확대방안 마련을
  • 전북일보
  • 승인 2020.02.20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혁신도시 시즌2’ 정책에 대한 2019년 성과를 보면 전북혁신도시의 지역인재채용 비율이 전국 평균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전국 혁신도시의 지역인재채용 비율은 평균 25.9%이지만 전북혁신도시는 25.5%에 그쳤다. 지역인재 의무채용 목표인 21%는 넘겼지만 부산혁신도시 35.7%, 대구 28.7%, 울산 27.2% 등에 비하면 미흡하다. 혁신도시의 지역인재채용마저 양극화가 심화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게 한다.

지난 2018년에도 전국 혁신도시 지역인재채용 실적을 보면 지역별 편차가 뚜렷하다. 전북혁신도시의 지역인재채용 인원은 총 109명에 불과한 반면 광주·전남 396명, 강원 231명, 경북 185명에 달했다. 전국 혁신도시 10곳의 평균 채용인원 122명에도 크게 미달했다.

이렇듯 전북혁신도시의 지역인재채용이 부진한 것은 혁신도시 이전기관 12곳 중 의무채용 대상기관은 6곳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농촌진흥청과 산하기관 4곳, 지방자치인재원 등 6곳은 지역인재 의무채용 대상이 아니다. 게다가 국민연금공단과 한국국토정보공사 한국전기안전공사 등 3곳을 제외한 한국식품연구원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등은 박사급 이상 연구 인력이 필요한 연구기관이기에 지역인재 채용효과도 미미하다.

반면 광주·전남 혁신도시의 경우 한국전력공사와 한국농어촌공사 등 대형 공기업들이 포진해 지역인재채용에 큰 성과를 거두고 있다. 한전과 산하 계열사의 경우 지난해 2500여 명이 넘는 인원을 채용하면서 지역인재 의무채용 인원만 330여 명에 달했다. 공기업 한 곳에서 채용한 인원이 전북혁신도시 전체 채용인원을 크게 웃돈다.

따라서 전북혁신도시의 지역인재채용 인원을 획기적으로 늘리려면 제3 금융중심도시 지정과 함께 연기금·농생명화 특화 금융타운 조성사업을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 여기에 금융산업관련 기관과 기업들을 적극 유치해서 고용창출 효과를 높여야 한다. 아직 시행이 안되고 있는 혁신도시의 권역별 지역인재채용 방안도 적극 도입해야 한다.

전북의 20·30대 청년 10명 중 6명은 전북에서 일하고 싶어한다. 하지만 마땅한 일자리가 없기 때문에 매년 8000~1만여 명에 달하는 청년들이 전북을 등지도 있는 만큼 전북혁신도시를 통해 지역인재 채용의 문을 넓혀 나가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