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3-29 20:33 (일)
정읍고창 권희철·고종윤, 김제부안 김춘진 재심 신청
정읍고창 권희철·고종윤, 김제부안 김춘진 재심 신청
  • 전북일보
  • 승인 2020.02.20 20:5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속보=지난 19일 공천을 받지 못한 더불어민주당 정읍고창, 김제부안 예비후보들이 잇따라 당 공천관리원회에 재심을 신청했다.(관련기사 20일 3면)

권희철 정읍고창 예비후보는 20일 “이번 단수후보 선정은 중대 선거법위반 등에 대한 언론의 보도와 중앙당의 특별조사 내용과도 반대되며, 여러 사건들로 최근 요동쳤던 민심의 동향도 살피지 않은 결정”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당은 지난 지방선거 때 선거법을 위반한 경선 1위 후보와, 고창에서 갑질논란이 일은 후보를 탈락시켰다”며 “이 두 가지 사안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앞서 고종윤 예비후보는 지난 19일 재심을 신청했다. 고 예비후보는 “이번 공천 심사결과가 납득이 되지 않는다”며 “심사결과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 예비후보는 “우리지역에서 단수공천은 필패였는데, 왜 그 길을 다시 가려 하느냐”며 “단수공천은 정읍·고창 시·군민들과 당원동지들의 ‘선택의 기회’를 말살하는 일이며, 이는 수많은 민주당 당원들과 지지층들의 외면을 가지고 올 수 있다”며 경선실시를 요청했다.

김춘진 김제·부안 예비후보도 이날 재심을 신청했다. 김 예비후보는 “상대 예비후보가 공직선거법상 당선무효형에 해당하는 부정 선거운동으로 기소가 확실시되는데 부적격자가 단수 공천됐다”며 “향후 지역사회에 큰 혼란이 빚어질 우려를 해소하고 유권자의 바른 선택을 받을 기회를 달라”고 요구했다.


/총선특별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반민 2020-02-21 01:28:19
낙하산이나 내려보내고 정읍시민 우로ㅇ 하나
지난 지방선거에 이어 민주당 정말 지라ㄹ 떤다.
민주당이 싫어진다.
차라리 유의원 화이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