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4 10:35 (토)
곱슬머리와 정체성 찾기
곱슬머리와 정체성 찾기
  • 김은정
  • 승인 2020.02.20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은정 선임기자

오바마 대통령이 퇴임 한 그 해 가을, 부인 미셸 오바마가 자신의 곱슬머리를 그대로 찍은 사진이 잡지 화보로 공개됐다. 그즈음 SNS에는 미셀이 흑인들 특유의 ‘아프로 헤어’를 한 모습도 올라왔다. 오바마 대통령 임기 동안 공식석상에서 단 한 번도 공개되지 않았던 미셸의 곱슬머리는 자연스럽고 발랄했으며(?) 아름다웠다.

2018년 가을, 미국 중간 선거에서 당선된 아야나 프레슬리 민주당 하원의원은 매사추세츠 첫 흑인여성 의원으로도 화제가 되었지만 그가 고수했던 ‘브레이즈 헤어’ 로 더 큰 주목을 모았다.

미셀과 프레슬리의 곱슬머리는 왜 관심의 대상이 되었을까. 미국사회, 특히 고위층(?) 흑인들 사이에서는 오랫동안 드러나지는 않지만 흑인들의 곱슬머리를 상징하는 ‘아프로 헤어’나 레게머리가 금기시되어 왔다. 미셸이 대통령 임기 8년 동안 지켜왔던 곧게 편 생머리 스타일 대신 자신의 곱슬머리를 그대로 드러낸 것이나 프레슬리가 “이 머리를 했을 때 진정한 내가 됐다는 느낌을 받는다”며 곱슬머리 지켰던 것은 이러한 인종 차별에 맞선 정체성 찾기였던 것이다.

뉴욕시 인권위원회가 최근 흑인들의 머리카락이나 머리 모양 차별을 금지하는 법안 시행을 발표했다. 머리카락과 관련한 인권 보호지침은 이번이 처음이지만 다양한 계층, 다양한 분야에서 시작된 머리카락 차별 금지 운동은 다양한 형식으로 확대되어가고 있는 중이다.

지난해 말부터 유튜브에서 큰 인기를 모으고 있는 애니메이션이 있다. 매튜 A 체리 감독의 단편 애니메이션 다. 유튜브에 올라온 지 2개월 만에 1800만 조회수를 기록한 이 작품은 7분이 채 안 되는 짧은 영상이지만 ‘블랙헤어’와 ‘블랙 대디’에 대한 고정된 인식과 편견을 일깨운다.

이 애니메이션은 미국사회의 고정된 관념을 바꾸기 위해 만든 프로젝트다. 감독은 제작비 7만 5000달러를 마련하기 위해 ‘킥스타터’를 통해 펀딩을 했다. 모금액은 목표액을 훨씬 뛰어넘는 30만 달러. 전 세계 크라우드 펀딩 서비스 1위 기업인 킥스타터의 단편 애니메이션 분야 역대 최고 액수였다. 그만큼 프로젝트의 목적에 동의하는 사람이 많았다는 증거다. 지난해 봄, 소니 픽처스 배급으로 극장에서 상영된 는 올해 오스카상(단편애니메이션 부문)을 수상하는 기쁨을 안았다. 그 여세가 만만치 않다. 인터넷에는 애니메이션을 실사로 제작한 패러디 영상까지 올라오고 있다. 변화의 힘이 어디까지 이를지 흥미롭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