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2 23:37 (목)
전북, 전국 동계체전 22년 연속 종합 4위
전북, 전국 동계체전 22년 연속 종합 4위
  • 백세종
  • 승인 2020.02.23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8일~21일 서울과 경기 강원서 열려
금 27·은 26·동 16개 종합 4위, 22년 연속
박희연 4관왕, 3명 3관왕, 2관왕도 10명
전북 선수단이 제101회 전국동계체육대회에서 종합 4위를 차지했다.
전북 선수단이 제101회 전국동계체육대회에서 종합 4위를 차지했다.

전북 선수단이 22년 연속 전국동계체전 종합 4위를 달성했다.

23일 전라북도체육회에 따르면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서울과 경기, 강원 등에서 열린 제101회 전국동계체육대회에서 전북 선수단은 금메달 27개와 은메달 26개, 동메달 16개를 획득, 종합 4위를 차지했다. 22년 연속이다.

전북 선수단은 이번 대회에 선수와 임원 등 총 301명(선수 206명·임원 95명)이 출전했고 전통 효자 종목인 바이애슬론에서만 금메달 15개 등 32개의 메달을 수확했다.

특히 바이애슬론은 종목 1위를 차지하며 동계체전 11연패를 차지했다.

또 쇼트트랙과 피겨, 스키, 컬링 등 종목에서도 메달 사냥에 성공, 전북이 종합 4위를 하는데 기여했다.

이번 대회에서 박희연(안성중)은 바이애슬론(개인경기·스프린트·계주)과 크로스컨트리(계주)에서 총 4개의 금메달을 획득해 4관왕에 올랐다.

바이애슬론의 정세은(안성초)과 김하빈(설천중), 김용규(무주군청) 등 3명은 3관왕을 차지했고 스키의 최태희(설천중) 등 10명은 2관왕을 달성했다.

그러나 컬링과 아이스하키 등의 경우 1~2회전에서 강팀을 만나면서 다음 대회를 기약하게 됐다.

도 체육회 관계자는 “끝까지 최선을 다해준 선수와 지도자들에게 감사하다”며 “전북이 동계종목 강도로서 위상을 보여줄 수 있도록 선수 저변확대와 시설 확충 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