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5-26 17:12 (화)
도 넘은 가짜뉴스와 신상 유출…경찰, 수사 착수
도 넘은 가짜뉴스와 신상 유출…경찰, 수사 착수
  • 전북일보
  • 승인 2020.02.23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서 전북 두 번째 확진자, 사진 등 유출
청주에서도 도내 세 번째 확진자·지인 정보까지 유출
감염병 관리 정보공개 가이드라인 필요

코로나19 도내 두 번째, 세 번째 확진자에 대한 과도한 가짜뉴스와 신상 유출 등에 대한 경찰 수사가 시작됐다.

시민들은 정부에서 제공되는 뒤늦은 정보보다는 자체적으로 SNS 등을 통해 확대 재생산되거나 거짓 정보를 쉽게 접촉하고 있어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지난 20일 전주에 사는 28살 A씨가 도내 두 번째 전국 113번째 확진자가 됐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그의 신상정보가 담긴 문서가 온라인에 유포됐다.

해당 문서에는 그의 실명과 주소, 각종 개인정보가 고스란히 담겨 있다.

카카오톡에서는 A씨의 얼굴과 그의 여자친구로 추정되는 인물이 함께 찍은 사진과 함께 추측성 글도 재생산돼 유포됐다.

실제 “저 사람 여친 2명이라던데”, “1명은 통신업체에 다니고 1명은 백화점 직원”, “백화점은 숨기기 급급하다고 함” 등의 심각한 명예훼손의 내용이 담겨 유포되기도 했다.

타지역에서도 도내 확진자의 신상 정보가 유출됐다.

온라인에서 도내 세 번째 환자와 접촉한 가족에 대한 신상이 담긴 문서가 공유됐다. 문서에는 가족들의 실명과 주소, 직업 등이 담겨 있었고 동시에 세 번째 확진자에 대한 일부 내용도 담겨있었다.

이러한 확산은 시민들이 코로나19에 대한 불신이 팽배해 직접 정보를 찾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경찰은 이런 불법 유포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전북경찰청은 “코로나19에 대한 확인되지 않거나 개인정보를 유포할 경우 처벌받을 수 있다”며 앞서 유출된 문서와 각종 가짜뉴스 등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특히 이번 사태를 계기로 감염병 관련 정보공개에 대한 가이드라인이 세워져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다.

지역 맘 카페 관리자는 “방역 당국이나 언론이 명확하게 밝혀진 사실 외에는 ‘동선 공개’를 하지 않는다”며 “불안한 시민들은 스스로 정보를 찾아다닐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김윤정·엄승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