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3-31 14:11 (화)
컷오프 최형재, 민주당 탈당·무소속 출마 선언
컷오프 최형재, 민주당 탈당·무소속 출마 선언
  • 전북일보
  • 승인 2020.02.24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무소속 출마 기자회견
"음습한 밀실 공천, 공작정치 곰팡이 피어나"
더불어민주당 경선에서 배제된 전주을 최형재 예비후보가 24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탈당과 함께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오세림 기자
더불어민주당 경선에서 배제된 전주을 최형재 예비후보가 24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탈당과 함께 무소속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오세림 기자

최형재 전 더불어민주당 전주을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탈당계를 내고 무소속 총선 출마를 선언했다.

최 후보는 24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정하리라 믿었던 민주당에서 음습한 밀실 공천, 공작 정치의 곰팡이가 피어났다”며 “참담한 심정으로 그러나 제 정치인행 최대 난관을 정정당당하게 살아온 삶의 태도로 정면돌파하겠다는 의지와 각오로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을 탈당하고 전주소속 시민후보로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1일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최 후보를 경선에서 배제하는 컷오프를 결정했고, 이에 대해 최 후보는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에 대한 불편한 심경을 토로했다.

최 후보는 “이유도 밝히지 않고 배제할 수 있단 말이냐”며 “공정 경선을 기대하던 시민과 저의 상식적인 믿음을 헌신짝처럼 배반한 것으로 억울함과 분노를 참을 수 없으며, 공관위의 결정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이 이래서는 안된다. 민주당의 주인은 당원으로 특정인을 위한 사당이 아니다”며 “공정하리라 믿었던 민주당에서 음습한 밀실 공천, 공작 정치의 곰팡이가 피어났다”고 울분을 토했다.

특히 “누구보다도 앞장서서 당을 위해 헌신해왔던 저를 아무런 이유도 밝히지 않고 배제한 것은 특정인을 당선시키기 위해 저를 의도적으로 배제한 것이라고밖에 볼 수 없다”며 “민주당을 믿었던 당원의 발등을 찍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무소속 출마 배경도 직간접적으로 설명했다.

최 후보는 “경선 참여 기회조차 봉쇄한 당의 결정을 도저히 승복할 수 없고, 컷오프의 이유도 모른 채 주저앉을 수는 없다”며 “20여년 동안 당을 위해 헌신한 저를 짓밟았고, 지역 인사들을 장기판의 졸로 취급하는 민주당의 오만함에 경종을 울려야 하고, 곰팡이를 제거해야 민주당이 건강해진다”고 주장했다.

 

/총선 특별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