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05 22:46 (일)
전북 종교시설 관리강화 시급…방역 사각지대 봉쇄 급선무
전북 종교시설 관리강화 시급…방역 사각지대 봉쇄 급선무
  • 김윤정
  • 승인 2020.02.25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4대 종단·신천지 외 수많은 종교 활동 이뤄져
대형종교 외 타 종교 현황파악 어려웠던 측면 보완
‘종교’ 신념 문제인 만큼 종교단체와 협력 방안 마련해야

코로나19가 인파가 밀집하는 종교시설을 중심으로 확산됨에 따라 전북도내 종교시설 현황에 대한 관리강화가 시급한 상황으로 나타났다. 특히 기독교, 천주교, 불교, 원불교 등 4대 종단과 신천지 외에도 도내에 수많은 종교 활동이 이뤄지고 있어 코로나19 사태가 소강될 때까지 행사를 자제할 수 있도록 독려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종교는 ‘신념’의 문제인 만큼 정부와 자치단체 차원에서는 이들 시설을 밝히고, 활동자제를 권고하는 데 많은 애로를 겪고 있다. 이에 도는 각 종교단체와 협의하고 대안을 마련할 수 있는 풍토를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도내 자치단체들은 아울러 신천지 측이 발표한 도내 시설 63곳 외에 추가로 조사된 3곳을 포함, 66곳에 대한 폐쇄 여부를 확인했다. 현장검점은 25일부터 수시로 이뤄질 계획이다.

점검반은 도와 시·군 지자체 담당자 132명으로 구성됐다.

4대 종단 등 대형종교들은 도와의 협의에 따라 밀집행사를 전면 취소하거나 연기했다.

다른 종교에 대한 조사도 실시된다. 도가 이날까지 파악한 현황은 천도교와 증산도 등 민족종교 계열시설이 25개소, 통일교·여호와의 증인·하나님의 교회 등은 83개소까지 파악됐다. 이 수치는 향후 더 증가할 수 있다.

도는 각 종교단체와 각 기초자치단체에 공문을 보내 예배나 법회 등 인파가 밀집하는 행사를 자발적으로 자제하고, 지역감염 확산 방지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요청했다.

전북도 관계자는 “이미 파악한 종교시설 외에 다른 종교시설이 있는지 지속적으로 확인하고 점검하고 있는 중” 이라며 “종교계에 대중 집회 대신 방송, 인터넷, 모바일 등으로 종교행사를 진행하도록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