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4-04 12:22 (토)
이강래 예비후보 “담배원료공장에 가칭 남원문화제조창 설립해야
이강래 예비후보 “담배원료공장에 가칭 남원문화제조창 설립해야
  • 전북일보
  • 승인 2020.02.26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년간 방치된 도통동 소재 KT&G창고 활용방안 제시
아미엑스(AMIEX)전시관, VR(가상현실)게임산업 등 개발
이강래 예비후보
이강래 예비후보

10년 넘게 별다른 활용처없이 방치되고 있는 남원 도통동 소재 KT&G창고(담배원료공장)를 콘텐츠 융합기술을 접목한 가칭 남원문화제조창을 설립해 문화관광산업과 연계시켜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강래 더불어민주당 남원임실순창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26일 남원 담배원료공장의 활용방안을 제시했다.

이 후보는 “담배소비의 자연감소와 남원인근 지역의 주생산 품목인 버리종의 중국산 수입으로 담배원료공장이 지난 2008년 5월에 폐쇄됐다”며 “그러나 10년 넘게 담배 잎 저장창고로만 활용되고 있어 도시재생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고 밝혔다.

이어 “담배원료공장을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탈바꿈에 성공한 청주시의 사례를 벤치마킹해 문화관광산업을 선도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해야 한다”며 “남원이 보유한 풍부한 문화자산과 디지털 실감아트 콘텐츠 융합기술을 접목한 아미엑스(AMIEX)전시관, VR(가상현실)게임산업을 개발하면 승산이 높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를 위해 전라북도 문화콘텐츠산업진흥원과 협의를 거쳐 세부 계획을 함께 세워나가기로 했다”며 “이를 통해 지역 문화관광산업의 획기적 전기를 마련해 과거 광한루원 방문관광객에 버금가는 필수 여행코스로 성장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국적으로 담배원료공장은 황색종을 생산하는 곳은 김천공장만 가동 중에 있다.

 

/총선 특별취재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