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4-04 12:22 (토)
전북도, ‘코로나19’ 극복 위한 긴급추경 편성
전북도, ‘코로나19’ 극복 위한 긴급추경 편성
  • 김윤정
  • 승인 2020.02.26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억 1500만 원 규모 재난관리기금 투입
전북도청사 전경. 전북일보 자료사진
전북도청사 전경. 전북일보 자료사진

전북도가 ‘코로나19’ 지역사회 전파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고, 7억1500만 원 규모의 재난관리기금을 긴급 투입하기로 했다.

이번 추경은 송하진 도지사가 지난 24일 ‘코로나19 대응 10대 특별대책 담화문’을 통해 강조한 신속하고 강력한 방역 활동 지원방침에 따른 것이다.

도는 26일 다음 달 도의회 의결을 목표로 긴급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추경은 평소 5월에 실시했던 추경을 2개월 앞당겨 실시됐다.

도는 보조금 심사 등 사전절차를 완료하고 이달 말까지 예산안 검토 확정을 거쳐 3월 초 예산안을 도의회에 제출한다는 계획이다. 추경은 서민생활 안정, 소상공인 지원, 전통시장 및 골목상권 활성화에 방점을 찍었다.

재난관리기금은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의해 전북도가 해마다 각종 재난에 대비해 일정액을 적립한 기금으로 확충했다. 기금은 주로 도내 대학 내 중국입국 유학생 감염병 예방을 위한 물품구입에 사용될 예정이다.

한편 전북도는 확보된 재정의 신속집행을 통해 코로나19로 침체된 경기 회복을 함께 견인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